본문 바로가기

장동건 김하늘 백허그…"키스보다 더 오글"

온라인 중앙일보 2012.06.25 09:43
[사진=SBS ‘신사의 품격’ 영상 캡처]
장동건과 김하늘이 23일 SBS 주말 드라마 ‘신사의 품격’에서 백 허브를 해 화제다.



이날 장동건(김도진 역)과 김하늘(서이수 역)은 김수로(임태산 분)와 홍세라(윤세아 분)의 기념일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장동건은 김하늘에게 "여기 좀 잡아 달라"며 각목을 잡아 달라고 요청했고, 김하늘이 각목을 잡자 등 뒤에서 그녀를 안고 드릴 작업을 했다. 김하늘은 장동건의 백 허그에 당황했지만 빠져나가지 못하고 각목을 잡고 있어야 했다.



김하늘은 또 장동건과 얼굴이 자연스럽게 맞닿은 상황에서 "기습 키스 그런 거 하지 말라"고 했다. 그러자 장동건은 "아 그런 거 좋아하는구나? 얼굴 좀 비켜달라고 하려고 그랬는데"라고 응수했다.



네티즌들은 "키스보다 손가락이 더 오글거린다", "사랑의 명장면에 들어갈 듯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