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물연대 운송 25일부터 거부

중앙일보 2012.06.23 01:57 종합 5면 지면보기
컨테이너트럭 차주 등으로 구성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25일부터 전면 운송거부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2008년 이후 4년 만에 ‘물류 대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4년 만에 물류대란 우려

 화물연대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25일 오전 7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정부에 대해 ▶표준운임제(최저수입 보장제) 도입 ▶산재보험 전면 적용 등을, 화주·운송사에 대해선 운송료 30% 인상을 요구했다. 이들은 “올 2월 조합원 80.6%의 찬성으로 총파업을 결의했는데도 정부가 대화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화물연대에 가입된 화물차는 전체 37만여 대 가운데 1만2000대 정도다. 하지만 수출입·원자재 화물을 운송하는 컨테이너트럭 2만 대 가운데 4000여 대가 가입돼 있어 이들이 운송 거부를 하면 산업계 전반이 타격을 입을 수도 있다. 2008년 화물연대 운송 거부 땐 일부 비조합원들까지 동참하면서 일주일간 1만 대 이상의 컨테이너트럭이 멈춰 섰다.



 정부는 화물연대 운송 거부에 대해 “국민 세금으로 매년 1조5000억원의 유가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는데 또다시 국가물류를 볼모로 무리한 집단행동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몇몇 기업이 이미 운송료를 올려주겠다고 약속했다”며 “왜 지금 운송 거부를 하겠다는 건지 이해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운송거부 운전자에겐 유가보조금 지급을 중지하고 차량으로 다른 차의 운송을 방해하면 운전면허·화물운송자격도 취소하겠다는 강경 입장을 밝혔다. 또 비상시 군 컨테이너 차량을 투입하고 자가용 화물차의 영업을 허용할 계획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