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 줄줄이 초상치른 20억 '악마 재력가'

중앙일보 2012.06.22 01:00 종합 16면 지면보기
박씨는 “시속 80㎞로 달리다 충돌해 승용차 조수석에 탔던 처남이 숨졌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은 “박씨는 당시 시속 27㎞로 달렸으며 충돌 사고와 처남의 사망 사이엔 인과관계가 없다”는 결
론을 내렸다. 자동차기술연구소에서 수차례 모의충돌실험을 한 결과다. [사진 서울지방경찰청]
경기도 동두천에 사는 박모(46)씨는 중고차 매매업을 하는 건실한 사업가로 알려졌다. 상당한 재력을 보유했다는 소문도 있었다.

보험금 노리고 아내·친동생·처남 살해, 내연녀 남편까지 죽이려 한 혐의 … 20억 타낸 40대 구속



 그의 재테크 비결은 ‘가족’이었다. 보험금을 타내기 위해서라면 처와 처남, 동생의 목숨을 빼앗는 범죄도 서슴지 않았던 것이다.



 첫 번째 범행 대상은 전 부인이었다. 박씨는 1996년 10월 동네 후배 전모(36)씨에게 “아내를 죽인 뒤 보험금을 타내자”고 제안했다. 전씨는 박씨가 망을 보는 사이 경기도 양주의 한 주차장 차 안에서 박씨의 부인 김모(당시 29세)씨를 목 졸라 살해했다. 박씨는 숨진 부인을 차에 태우고 전씨의 차와 일부러 충돌했다. 그리고 보험사로부터 사망 보험금 등 명목으로 1억4500만원을 타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씨는 또 1998년 7월 동생 박모(당시 28세)씨 명의로 생명보험 3개를 가입했다. 그리고 두 달 뒤 양주의 한 갓길에 세워둔 차 안에서 동생을 살해했다. 그리고는 숨진 동생을 차에 태우고 중앙선 너머 건너편 차를 들이받았다. 박씨는 사망 보험금 6억원을 챙겼다.



 내연녀 최모(41)씨가 “남편과 사이가 좋지 않다”고 털어놓자 박씨가 나섰다. 박씨는 최씨를 꼬드겨 2006년 1월 남편 김모(당시 41세)씨에게 수면제를 탄 한약을 먹이도록 했다. 박씨는 잠든 김씨를 차에 태워 양주로 데려갔다. 그리고 도로에 내려놓은 김씨를 동서 신모(41)씨가 차로 들이받도록 했다. 이 사고로 김씨는 간신히 목숨은 건졌지만 5급 장애 판정을 받고 2년 동안 병원 신세를 졌다.



 재혼한 뒤엔 처남도 노렸다. 박씨는 처남 이모(당시 32세)씨 명의로 보험 3개를 가입했다. 그리고 2006년 4월 양주의 한 상가 앞에서 이씨 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수를 마시게 한 뒤 둔기로 때려 살해했다. 숨진 처남은 차에 태운 뒤 다리 교각과 충돌해 사망한 것으로 위장했다. 마지막으로 타낸 보험금은 12억5000만원이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박씨와 박씨를 도운 신모씨 등 3명을 살인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박씨가 교통사고로 위장해 타낸 보험금은 20억원이었다.



 당초 이 사건은 ‘완전범죄’로 남을 뻔했다. 경찰은 보험금을 타낸 최씨를 수상하게 여겨 수차례 수사했지만 실패했다. 증거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올 3월 ‘박씨가 살인사건을 교통사고로 위장해 보험금을 타냈다’는 익명의 제보가 접수돼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경찰 장기사건수사전담팀은 증거를 차근차근 수집했다. 먼저 “동생이 교통사고로 사망할 당시 시속 80㎞로 달리고 있었다”는 박씨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것을 밝혀냈다. 자동차기술연구소에서 모의 충돌실험을 진행한 결과다. 당시 사고 차량의 사진을 토대로 한 실험 결과에 따르면 박씨의 승용차는 동생이 숨지기 어려운 시속 27㎞의 속도로 달리고 있었다.



 성문(聲紋) 분석 기법을 통해 박씨가 처남 명의의 보험에 가입할 때 보험사에 처남을 사칭했다는 점을 확인했다. 또 ▶박씨가 보험금을 타냈고 ▶내연녀 최씨와 휴대전화 통화로 범행을 공모했으며 ▶범행 전 동네 의원에서 수면제를 구입한 사실을 밝혀냈다.



 수사팀은 최씨의 도주를 우려해 석 달 동안 잠복 수사한 끝에 박씨를 붙잡았다. 박씨는 범죄 일체를 부인하다 경찰이 증거로 옭아매자 현재까지 두 건에 대해서만 범죄를 시인했다. 경찰은 조직폭력배 출신인 박씨가 조직에 내는 자금이 달리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장기사건수사전담팀을 중심으로 시일이 오래 지나 증거 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사건에 대한 수사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