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희·송혜교 샤넬백 … 500억원대 ‘짝퉁’ 적발

중앙일보 2012.06.22 00:19 경제 1면 지면보기
짝퉁 가방을 소개한 카탈로그
김태희 베이지 샤넬백, 신(新) 송혜교 샤넬백, 신세경 구찌백…. 위조상표(일명 짝퉁) 가방을 유통하던 조직이 자체 제작한 카탈로그에 나와 있는 제품 이름이다. 유명 연예인이 들고 다니는 해외브랜드 가방이 인기를 끌자 짝퉁 제품에 연예인 이름을 붙여 마케팅한 것이다.


1t 트럭 7대분 사상 최대 압수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21일 유명상표를 붙인 짝퉁 가방과 지갑 등 5만여 점을 유통시킨 총책 A씨(51·여) 등 일당 3명을 적발해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이 유통시킨 제품 가격을 정품으로 환산하면 500억원대에 달한다. 지난달 세관은 서울과 경기도에 있는 제조공장과 보관창고 12곳을 덮쳐 짝퉁 2만4000점을 압수했다. 1t 트럭 7대 분량으로, 사상 최대 규모의 짝퉁 압수물량 기록을 세웠다. A씨 일당은 2010년 1월부터 중국에서 밀수하거나 국내에서 만든 짝퉁 제품을 이태원, 남대문, 부산, 제주 등지의 소매상을 통해 유통시켰다. 이 중 일부는 보험회사에 팔려 고객 사은품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짝퉁 가방엔 유명 여자연예인 이름을 붙여 소개했다. ‘김태희 가방’으로 불린 샤넬 정품은 500만원이지만 짝퉁은 20만원대에 판매하는 식이었다. 루이뷔통 ‘LV’ 문양을 올록볼록하게 양각한 중국산 ‘짝퉁 신제품’도 처음으로 적발됐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