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짝 삐져나온 코털, 무심코 뽑았다가…헉!

온라인 중앙일보 2012.06.21 08:45




안철민 프라나이비인후과 원장이 지난 19일 JTBC '닥터의 승부'에서 코털 뽑기의 위험성을 지적했다.



코는 공기 중에 있는 이물을 걸러내고 찬 공기를 체온으로 바꾸는 역할을 한다. 때문에 코털이 없으면 면역과 체온조절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더 심각한 상황은 코털을 제거하다 죽을 수도 있다는 것. 안 원장은 "코에 있는 혈관들은 뇌로 직통해 코의 염증이 뇌염, 뇌막염을 유발할 수 있다. 심하면 죽음에 이를 수도 있어 코털은 가급적 손대지 않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다양한 분야의 의사들이 출연해 건강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하는 신개념 의학토크쇼 '닥터의 승부'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 5분 JTBC에서 방송된다.



방송뉴스팀 조은미 기자 eunmi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