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아율, 공익광고-실연 편에 출연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온라인 중앙일보 2012.06.14 17:03
고인이 된 신인배우 정아율(25)의 과거 공익광고에 출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는 남자친구에게 실연당한 한 여성이 대한민국을 여행하면서 치유한다는 내용이다.



정아율은 12일 오후 서울 자택에서 목을 매 급히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그는 KBS 2TV 'TV 소설 사랑아 사랑아'에 출연했다.

그가 출연한 광고는 문화체육관광부 공익광고 '대한민국 구석구석에 해답이 있습니다' 실연 편이었다. 광고에서 정아율은 아름다운 모습을 뽐냈다. 그는 건강한 모습으로 환한 미소를 지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