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완선, 재벌2세 임신 루머 해명

온라인 중앙일보 2012.06.14 09:48
가수 김완선이 재벌 2세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루머를 해명하고 나섰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김완선은 “93년도에 활동을 위해 홍콩으로 갔다”며 “활발하게 활동하다 갑자기 홍콩을 간다고 하니 재벌 2세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소문이 돌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당시 가수 정수라도 같은 소문이 났는데 재벌이 동일 인물이었다”며 “정수라를 만나 ‘너랑 나랑 동서래’라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김완선은 “지금은 해외활동 하는 걸 다들 알지만 그때는 해외에서 활동을 해도 한국에 있는 분들은 공백기로 알았기 때문에 그런 소문이 돌았던 것 같다”며 재벌 2세 임신설을 일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