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북, 1960년대 남측 진보정당 지원”

중앙일보 2012.06.14 01:27 종합 10면 지면보기
북한이 지난 1960년대 초 남측의 진보 성향 정당을 비롯해 학생·노동 단체들을 직접 지원했다는 내용의 외교 문서가 공개됐다. 12일(현지시간) 미 싱크탱크 우드로윌슨센터(WWC)가 공개한 옛 동독의 외교문서에 따르면 60년 8월 30일 쿠르트 슈나이드빈트 평양 주재 동독대사는 알렉산더 푸자노프 주(駐)북한 소련 대사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사회대중당을 비롯해 서울·부산·마산 등의 일부 노동조합·정치인·학생단체들과 긴밀한 연대를 갖고 있다”고 본국에 보고했다. 사회대중당은 4·19혁명 이후인 60년 5월 혁신계열이 결집해 창당한 정당이다. 이 당은 같은 해 7월 총선에서 5명의 의원을 배출했으나 이듬해 5·16 직후 포고령에 의해 해산됐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