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리아는 지금 전면적 내전” … 유엔 첫 규정

중앙일보 2012.06.14 01:22 종합 14면 지면보기
11일(현지시간) 시리아 홈스 지역 주택가에 떨어진 포탄 껍데기. 시리아 정부의 민간인 학살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유엔의 평화유지활동 담당 책임자인 에르베 라드수 유엔 사무차장은 12일 시리아 상황을 ‘전면적인 내전(full-scale civil war)’ 상태라고 규정했다. [홈스 AP=연합뉴스]
시리아에서 민간인 대량 학살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유엔이 시리아 사태를 ‘전면적인 내전(full-scale civil war)’ 상태라고 12일(현지시간) 규정했다. 유엔이 시리아 상황을 내전으로 규정한 것은 처음이다. 이는 이전보다 시리아 사태가 더욱 악화돼 걷잡을 수 없는 군사적 충돌 상황으로 빠져들고 있음을 의미한다. 유엔은 최근 ‘어린이와 무력 분쟁’이라는 보고서에서 시리아 정부가 어린이 살해와 고문으로 인해 범죄국 명단에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제사회의 시리아 사태에 대한 대응 방안이 어떻게 변화할지 관심도 커지고 있다.


“일부 대도시 통제권 반군이 접수”
클린턴은 러시아 무기 수출 비난

이날 AP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유엔의 평화유지 활동 담당 책임자인 에르베 라드수 유엔 사무차장은 “시리아를 현재 내전 상태로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게 말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시리아 정부가 일부 대도시에 대한 통제권을 반정부 세력에 넘겨줬으며 해당 지역의 탈환을 위해 애쓰고 있다”며 “최근에는 상황이 더욱 악화돼 탱크와 대포 외에도 공격용 헬기까지 동원되고 있다”고 말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과 반군은 지난 4월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의 중재로 휴전에 합의했지만 여전히 정부군의 민간인에 대한 대규모 학살은 멈추지 않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코피 아난이 중재한 평화안의 시한은 다음 달 중순”이라며 “그때까지 진전이 없다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휴전 감시단의 임무를 연장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 “러시아가 시리아 정부군에 공격용 헬기를 공급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알아사드 정권이 국제사회의 평화안을 무시하고 있어 평화로운 정권 교체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시리아 외교부 측은 13일 성명을 통해 “우리는 내전 상태가 아니라 무장 테러리스트와 싸우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또 “유엔은 중립적이고 객관적이며 명확한 태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시리아에서는 지난해 3월 반정부 시위 발생 이후 정부군의 유혈 진압으로 어린이 1200명을 포함해 1만3000명 이상이 숨졌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