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POP, 미국 IT 심장을 흔들다.

중앙일보 2012.06.14 00:55 경제 14면 지면보기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 뷰에서 지난달 21일 열린 MBC 한류 콘서트가 14일 밤 11시 15분부터 100분간 방송된다. 이번 공연은 세계 IT 산업의 상징인 구글 본사가 위치한 마운틴 뷰의 야외공연장에서 2만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한류 열풍의 중심에 있는 톱 가수 9개 팀이 한자리에 모여 K-POP 열풍을 전달한다.



 이번 공연은 MBC와 구글·유튜브가 공동 개최했다. 공연 실황이 유튜브로 전세계 생중계 돼 화제를 모았다. 소녀시대의 태연·티파니가 MC를 맡았고, 동방신기·소녀시대·슈퍼주니어·원더걸스·비스트·카라·엠블랙·씨스타·f(x) 등 9팀이 출연했다. 이들의 인기곡 공연뿐만 아니라 스페셜 무대도 펼쳐진다.



 원더걸스의 선예는 힘이 들 때 큰 버팀목이 되어준 아버지를 생각하며 인순이의 ‘아버지’를 열창했고, 소녀시대의 서현은 연습생 시절 큰 힘이 되어 준 체리필터의 ‘오리날다’를 선보여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