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자 첫 2500만 돌파 … 8개월째 40만 명씩 늘어

중앙일보 2012.06.14 00:32 경제 3면 지면보기
전국 취업자 수가 처음으로 2500만 명을 넘어섰다. 취업자 수는 5월까지 8개월 연속 40만 명 이상 늘었다.


총 2513만 … 실업자는 80만 명으로 줄어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5월 기준 전체 취업자 수는 2513만3000명이다. 실업자는 80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2010년 5월 취업자 2400만 명을 돌파한 이후 2년 만에 100만 명이 늘었다. 5월 고용률은 1년 전에 비해 0.4%포인트 상승한 60.5%를 기록했다. 지난해 7월(60.0%) 이후 10개월 만에 다시 60%를 넘긴 것이다. 2008년 6월(60.5%) 이후 가장 높은 고용률이다. 실업률에 반영되지 않는 ‘쉬었음’ 인구(132만6000명)도 지난해 5월보다 10만3000명 줄었다. 또 취업준비자(54만1000명)와 구직단념자(19만 명)는 1년 전보다 각각 4만2000명, 6만6000명씩 감소했다.



 하지만 자영업자가 3.3%(18만6000명) 늘어났고, 제조업 취업자 수는 10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안정된 일자리로 알려진 제조업 취업자가 줄고, 휴·폐업이 자주 발생하는 자영업자가 늘어나 ‘고용의 질이 떨어졌다’는 지적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재정부와 통계청은 퇴직 ‘베이비부머’ 세대가 창업을 통해 영세 자영업 시장에 대거 진입한 영향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50·60대 취업자는 각각 28만2000명, 27만8000명씩 늘어 고용률 상승을 이끌었다. 20·30대 취업자는 1만1000명, 1만2000명 감소했다.



 김범석 재정부 인력정책과장은 “6월에도 전반적인 취업자 증가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