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 사이버사령관 준장서 소장 격상

중앙일보 2012.06.12 11:26 10면
국방부가 제5세대 전쟁으로 일컬어지는 사이버전 전투능력 강화를 위해 국군사이버 사령부를 대폭 확대키로 했다. 군은 우선 현재 준장이 맡고 있는 사이버사령부를 소장급 부대로 격상한다는 방침이다. 군 고위 소식통은 10일 "최근 새로운 안보위협으로 급부상한 사이버전과 사이버테러에 대응하도록 국군사이버사령부 조직을 보강하는 계획을 수립했다"며 "사이버사령관의 계급을 준장에서 소장으로 격상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군 사이버 사령부는 지난 2010년 1월 급증하는 사이버위협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방부 직속으로 설치됐다. 전ㆍ평시 사이버전 수행과 국방 사이버전 기획·시행·방어·국정원과 경찰등 관계기관 간 정보공유와 협조체계 구축 등의 임무를 수행중이다. 하지만 국군사이버사령부의 자세한 편제와 조직은 비밀로 엄격히 관리되고 있다. 이 소식통은 "사이버사령관의 계급 격상과 함께 조직을 확대하고 인력을 대폭 확충하는 방안도 병행해 추진할 것"이라면서 "현재 500여명 안팎의 인력을 전체적인 인력 수급계획을 검토해 최대 2배가량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과 중국, 일본 등 주변국의 사이버전 수행능력은 날이 갈수록 발전하고 있다"며 "군도 사이버전 수행과 사이버테러에 대응하는 수준을 강화해야 한다는 인식 아래 관련 계획을 수립 중"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북한은 사이버전 총본산인 정찰총국 아래 전자정찰국 사이버전지도국을 두고 해킹과 사이버전 임무를 전담토록 하고 있다. 소속 인력만 300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북한은 소학교(초등학교)때부터 컴퓨터 영재를 모아 체계적이고 집중적인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북한은 2009년 이후 수차례에 걸쳐 우리 정부기관과 금융기관에 대한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을 시도했다. 또 최근에는 북한에서 제작한 게임에 악성 프로그램을 포함시켜 사이버 공격을 기획하기도 했다.



중국도 최근 인민해방군 내에 사이버전 전담부대인 '사이버 블루팀'을 창설하고 '2020년 군 인재발전 계획'에 의해 사이버 전쟁 능력을 갖춘 장교를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에 반해 우리 군에는 장교와 부사관의 정보보호 전문병과가 없으며, 병사에 한 해 정보보호 특기병을 선발하고 있다. 따라서 사이버국방 관련 인력 수급체계가 부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 같은 지적이 일자 군은 고려대와 학·군 협약을 맺고 고려대에 사이버 국방학과를 설치했다. 올해 신입생을 선발한 사이버 국방학과 재학생들은 등록금을 지원받고, 졸업후 7년간 사이버전 관련 분야에서 정보통신 장교로 근무하게 된다.



정용수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