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왕따 초등생 교실 방화… "학교 가기 싫어 불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2.06.12 09:34
왕따로 괴롭힘을 당하던 인천의 초등학교 5학년생이 부모가 자신 때문에 싸움을 하자 홧김에 교실을 방화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천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인천의 한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이 자신의 교실에 불을 내 에어컨, TV 등을 태워서 2900만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 초등학생은 학급 친구들 사이에서 '돼지' 등으로 놀림을 받으며 왕따를 당해왔다.

집에서도 자신의 양육 문제로 다툼이 벌어지자 길에서 주운 라이터로 방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학생은 "친구들이 놀려 학교에 가기 싫어 불을 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