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수연 "김재철 사장이 버티고 있는 곳에선…"

온라인 중앙일보 2012.06.07 16:48
방송인 배수연이 MBC로부터 방송 출연을 제안 받았으니 거절했다고 밝혔다.



배수연은 7일 자신의 트위터에 “MBC 노조 파업이 한창일 때 급 섭외 전화가 걸려왔다. 방송할 인력이 부족했겠지. 적당히 둘러서 거절하긴 했는데…난 김재철 사장이 버티고 있는 곳에선 웃으며 방송하고 싶지 않아요! 당당하고 떳떳한 방송인이 되는 것이 제 꿈입니다! 허허”라고 했다.



이 글에 이남호 MBC 기자가 “역시 수연씨”라는 댓글을 달자 배수연은 “MBC에서 일 하면서 참 좋았노라고 당당하게 말 할 수 있도록 꼭 승리해주세요. 언제나 응원하고 있습니다”라고 화답했다.



배수연은 2005년 MBC 기상캐스터로 방송 일을 시작했으며 MBC ‘섹션TV 연예통신’등의 프로그램에서 리포터로 활동해 왔다.

한편 파업 130일째를 맞은 MBC는 현재 외부 인력을 대거 투입해 방송을 이어오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