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2만여명 학생들 몸속을 샅샅이…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2012.06.07 00:02


[사진= AP/연합]




[사진= AP/연합]




[사진= AP/연합]




[사진= AP/연합]




[사진= AP/연합]


 

북한이 3~6일까지 평양에서 진행한 조선소년단 창립 66주년 경축 행사를 위해 2만여 명의 소년단 대표 학생들에게 신체 검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 참석이 예정된 '1호 행사'라는 이유로, 간염과 피부병 등 전염성 질환을 앓고 있는 소년단원들을 걸러내기 위해서다.



5일 북한전문매체 데일리NK에 따르면 신의주 소식통은 "최고사령관(김정은) 동지가 소년단원을 직접 맞이해 주신다는 이유로 참가자들의 심사가 깐깐하게 진행됐다"고 전했다. 혈액 검사와 X-레이 촬영까지 있었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오직 최고지도자의 안위를 위해 수 만명의 어린 학생들에게 수차례 질병 검사를 실시한 점을 두고 김정은 정권이 출범한 이후에도 '수령 제일주의'가 전혀 바뀌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국가적으로 영유아, 아동들에 대한 보건의료를 방치하고 있는 북한이 김정은 1인을 위해 일시에 수 만명에 대한 질병 검사를 하는 이중적인 태도를 보였다는 비판도 나온다. 2010년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1990년 이래 북한의 영유아 사망율은 1000명당 55명으로 세계 최하위 수준이다.



소년단 조직 지도 책임을 맡고 있는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청년동맹) 간부들과 소년단 부모 간에는 대표단 선발 과정에서 수백달러의 뇌물이 오갔다는 전언이다.



신의주 소식통은 "선발된 소년단 10명 중 9명 이상이 권세와 돈 있는 집 자식들로, 선발과정에서 '돈쓰기 경쟁'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자녀를 평양 행사에 보내게 된 부모들은 당과 청년동맹 간부들에게 바칠 뇌물과 교복, 체육복, 신발 등 필요 소모품을 준비하는데 최소 400~500달러(47만~60만원)를 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이번 소년단 행사는 과거 김일성 주석이 아동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과시했던 것을 재현해 김정은에 대한 주민들의 대를 이은 충성심을 고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되고 있다.



6일 조선중앙TV 등 북한 관영 매체는 이날 김정은이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조선소년단 창립 66돌 경축 소년단 연합단체대회에 참석해 축하 연설을 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TV는 "대회장인 김일성경기장은 조선소년단 창립절을 뜻깊게 경축하기 위해 모여온 4만여 명의 학생소년들로 차고 넘쳤다"고 전했다. 김정은이 주석단에 나오자 소년단원들은 그에게 꽃다발을 주고 붉은 넥타이를 매줬다.



김정은의 육성 연설이 공개된 것은 4월 15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김일성 주석 100회 생일 기념 열병식에 이어 두 번째다. 10분간 이어진 공개연설에서 김정은은 소년단 창립절을 맞은 소년 단원들을 축하하고 "김일성, 김정일 조선의 새 세대들에게 밝은 미래가 있으라"고 말했다.



김진희 기자



[사진= AP/연합]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