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름철 번들거림·모공 관리

중앙일보 2012.06.05 01:43
라로슈포제 에빠끌라 매트. 여름철 여성의 고민인 넓어진 모공을 수렴시키고 동시에 보습 효과도 준다. 번들거렸던 피부가 보송보송한 상태로 유지된다.



외출 후엔 꼼꼼히 세안하고, 모공 수렴<수축과 진정> 화장품으로 피지 줄여야

여름철 여성들에게 가장 고민되는 피부 문제는 단연 모공이다. 다른 계절에 비해 모공이 훨씬 더 눈에 띄고, 그 결과 피부가 한층 나빠 보이기 때문이다. 속칭 ‘개기름’이라 부르는 번들거림도 문제다. 명동 뷰티클래식 피부과의원 송무현 원장은 ?여름철 모공과 번들거림을 방치하지 말고 세심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여름에는 덥고 습한 날씨로 다른 계절엔 보이지 않던 여러 가지 증상이 일어난다. 송 원장은 그 증상 중에서도 번들거림과 블랙헤드를 가장 먼저 꼽았다. 피지분비가 증가하면서 얼굴이 번들번들 해지고, 늘어난 피지가 모공 속에 머물면 블랙헤드나 화이트헤드(면포)가 나타난다는 것이다. 피지가 많이 나오는 여름철에 피하기 힘든 증상이다. 이보다 심각한 것도 있다. 모공이 막히면서 모낭에 여드름 세균이 증식하고 이것이 화농성 여드름으로 진행되는 경우다. 그런가 하면 체온 조절을 위해 모세혈관이 확장되면서 얼굴이 붉어지는 홍조증이 오기도 한다.



 여러 문제가 생겨나는 장소이자 여성들을 끊임없이 신경을 쓰게 만드는 모공은, 쉽게 말해 털이 나오는 ‘털구멍’이다. 이는 피지가 나오는 배출구 역할을 하게 되는데, 여름철 피지량이 늘어나면 그만큼 배출량을 늘리기 위해 모공도 넓어진다. 모공은 손바닥, 발바닥, 입술을 제외한 전신에 존재하며 두피와 얼굴에 가장 많이 분포한다. 개수는 사람마다 큰 차이 없이 비슷하지만, 여러 요인에 의해 확장되면 다른 사람보다 모공 수가 많아 보일 수 있다.



 모공은 계절 외에도 여러 요인에 의해 크기가 변한다. 피부 노화와 과도한 다이어트로 피부 탄력이 떨어지면 모공을 지지해주던 기반이 약해져 모공이 더 넓어 보이게 된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수면이 부족해도 모공이 커져 보인다. 호르몬 영향으로 피지선의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평소보다 피지 분비량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모공이 커지면 자연히 얼굴 번들거림이 동반 된다.



열린 모공 닫히도록 세안한 후 찬물로 마무리



 모공이 커 보이는 것과 얼굴의 번들거림을 한번에 잡으려면 피지 분비량을 줄여야만 한다. 송 원장은 “매일 땀?피지 같은 노페물과 피부에 발랐던 화장품을 제대로 닦아내지 않으면 모공이 커질 수 있다”고 말한다. “외출 후에는 반드시 꼼꼼히 세안하고, 모공 수렴 효과가 있는 화장품을 사용하라”는 것이 그의 조언이다. 피지 분비량을 조절하기 위해 살리실산, 비타민A, 아연 등이 함유된 기능성 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평소 피지를 적게 나오게 하려면 덥고 습한 환경, 자외선에 노출되는 것을 가급적 피해야 한다. 스트레스, 수면 부족, 음주, 사우나도 과다한 피지 분비를 일으키는 주범이므로 피한다.



 비누 같은 것을 사용해 세안을 너무 자주해도 문제다. 이렇게 되면 유분이 모두 씻겨 나가면서 피부가 건조해진다. 건조해진 피부는 이를 만회하기 위해 피지를 더 활발하게 분비하기 시작한다. 때문에 평소 적절한 세안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저녁에 세안 할 때는 찬물로 마무리해서 열린 모공을 닫히도록 한다. 이후 피부를 진정시킬 수 있는 마스크를 하거나 수렴 효과가 있는 보습제품을 사용하면 효과를 볼 수 있다.



 외부 활동이 많은 사람은 되도록이면 자외선과 햇볕에 노출하는 빈도 수를 줄이고, 집에 돌아오자마자 반드시 세안해 낮 동안 막힌 모공을 열어주어야 한다. 모공이 막힌 정도가 심한 사람은 병원에서 시행하는 규칙적인 스케일링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자외선 노출, 스트레스, 수면 부족, 음주 피해야



 지성 피부여서 피지분비가 과다한 사람들은 매일 아침 세안 후 기능성 제품을 사용해 본다. 피지 분비를 조절하면서 동시에 번들거림을 줄여주는 제품을 선택하면 된다.



 피부과 전용 화장품브랜드인 라로슈포제에서는 ‘에빠끌라 매트’란 제품을 내놓고 있다. 피지 조절 활성 성분인 세뷸리스가 함유된 보습 제품으로, 넓어진 모공을 진정시켜 줄이면서 동시에 피부에 수분을 공급한다. 이로써 과다하던 피지 분비가 정상화되고, 모공 크기도 줄어든다. 피부 번들거림과 넓어진 모공을 관리할 수 있다. 또한 펄라이트 성분이 피부 표면에서 습기와 피지를 흡수해, 마치 기름 종이를 대었다 뗀 것처럼 피부가 보송보송한 상태로 유지된다.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사진=황정옥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