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업 전 딱 5분 명상, 교실이 환해졌어요

중앙일보 2012.06.05 01:17 종합 20면 지면보기
대구시 중대동 서촌초등학교의 ‘아침 5분 명상’ 모습. 4학년 어린이들이 지난 1일 수업 시작에 앞서 눈을 감은 채 명상하고 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자, 코로 천천히 숨을 들이마십니다. 천∼천히 내∼쉬고…. 숨 쉬면서 생각합니다. 나를 낳고 길러주신 부모님께 감사한 마음을 가집니다 .”

[멈춰! 학교폭력] 대구 서촌초 인성교육 3개월
짜증 줄어들고 다툼 사라지고 외톨이 아이도 친구 만들어



 1일 오전 8시55분 대구시 동구 중대동 서촌초등학교 4학년 교실. 담임인 이상식(50) 교사가 학생들 사이를 오가며 속삭이듯 말한다. 나지막한 피아노 선율이 교실에 깔린다. 15명의 학급 학생들은 손을 무릎 위에 올린 채 꼼짝도 않는다. 이 학교의 ‘아침 5분 명상’ 시간 모습이다. 서촌초교의 ‘명상 실험’이 5일로 3개월을 맞았다. 이 학교 학생들은 명상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오전 8시55분이면 명상 시간을 알리는 방송이 나온다. 명상이 끝난 뒤에는 차나 음료수를 마시며 대화를 나눈다.



 이 프로그램의 아이디어는 우동기(60) 대구시교육감과 송인수(53) 교장이 학교 운영 방안을 논의하다가 나왔다. 명상을 하면 아이들이 좀 더 차분해지고 친구와 관계도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서다. 마침 명상 전문기관인 ‘빛명상본부’(대표 정광호)가 학교 인근에 있었다. 송 교장은 “명상본부에 찾아가 취지를 설명하고 지도를 부탁했다”며 “교사들이 먼저 배운 뒤 아이들에게 가르쳤다”고 말했다.



 팔공산 자락에 위치한 서촌초교는 전교생이 68명인 미니 학교다. 1921년 개교했지만 학생 수 감소로 폐교 위기에 놓였다가 지난해 5월 아토피 질환 치유학교로 바뀌었다. 이 학교에는 알레르기 비염, 아토피 피부염, 천식 등을 앓는 어린이가 33명으로 전체의 절반 정도다. 몸이 아프다 보니 친구에게 짜증을 내고 다투는 아이도 많았다.



 명상은 이런 분위기를 바꾸어 놓았다. 처음엔 눈을 뜨고 주위를 둘러보거나 왜 이런 걸 하느냐고 묻는 어린이도 많았다. 하지만 한 달이 지나면서 산만했던 아이들이 차분해지고 친구들과 다툼도 사라졌다. 6학년 김중길(12)군은 “복잡했던 머리가 정리되고 마음이 편안해져 친구들과도 사이좋게 지내게 됐다”고 말했다. 김영임(10·4년)양은 “명상을 하면 머리가 맑아져 공부에도 도움이 된다”며 웃었다.



 교사들은 명상 시간 때마다 아이들에게 친구·가족의 의미를 생각하도록 유도한다. 6학년 담임 김병곤(33) 교사는 “지난해 따돌림을 당해 심리적으로 불안했던 한 아이는 이제 스스럼없이 친구들과 어울린다”며 “명상의 힘을 실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