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만 종업원 하나로 묶는 ‘원 포드’ 전략으로 자동차 왕국 재건

중앙선데이 2012.06.02 22:38 273호 24면 지면보기
포드의 지배구조는 한국 대기업의 오너 경영과 비슷하다. 다른 점은 대주주인 포드 일가가 지속적으로 회장(CEO)을 맡지 않는다는 점이다. 포드 일가는 경영이 순조로울 때 회장을 맡았다. 어려워지면 외부에서 영입하거나 전문경영인을 승진시켜 위기를 돌파했다.

보잉 출신 앨런 멀럴리 회장, 위기 구원투수로 영입

포드가 고유가로 인한 판매 부진을 돌파하기 위해 2006년 9월 선택한 전문가는 보잉 부사장 출신의 앨런 멀럴리(67·사진)다. 기자는 그를 미국 디트로이트와 독일 프랑크푸르트, 그리고 서울에서 세 번 만났다. 보잉에서 36년이나 일하며 CEO 후보에 두 번 올랐지만 포드에서 한(恨)을 푼 셈이다. 그는 지한파(知韓派)에 속한다. 보잉 시절 비행기를 팔려고 서울을 여러 번 찾아 매운맛 김치문화를 비롯해 한국의 역동성을 잘 안다.

궁금한 점은 자동차와 비행기의 연관성이었다. 이해가 쏙 가게 답했다. “비행기는 400만 개 부품을 조립한 제품으로 수백 명을 태우고 하늘을 날아야 한다. 안전성은 자동차보다 더 높아야 하고 연비도 중요하다. 디자인도 자동차처럼 공기역학을 최대한 이용해야 한다. 부품 3만 개 정도로 자동차는 쉬운 편 아닌가.”

빌 포드 이사회 회장은 그와 MIT대학 MBA(경영학 석사) 동문이다. 빌 포드가 멀럴리를 영입한 것은 자동차 개발ㆍ판매가 미국ㆍ호주ㆍ유럽 지역본부로 나뉘어 시너지를 내지 못하는 구조를 바꿔야 생존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100년 넘게 포드 일가가 만들어온 ‘톱-다운’ 의사결정 문화에서 이방인한테 전권을 준 것이다.

보잉에서 구조조정의 달인으로 불린 그는 저물던 포드에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포드의 문제는 20만 종업원을 하나로 묶는 비전이 없다는 점이다. 그러니 제품력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다. 앞으로 포드ㆍ머큐리ㆍ링컨 브랜드에 핵심 역량을 집중하는 ‘원(ONE) 포드’ 전략으로 간다.”

그의 메시지는 간결했다. 위기의 원인을 미국 시장, 그리고 중국 등 신흥시장의 부진으로 봤다. 2년 만에 잡다한 차종과 브랜드를 매각하거나 정리했다. 보잉에 있을 때 737 비행기를 미국용과 해외용으로 나누어 만들지 않았다며 대륙별로 흩어진 포드의 자회사를 통합해 공동 개발·판매 전략을 짰다. 그런 와중에 2008년 금융위기라는 더 큰 악재를 만났다. GMㆍ포드ㆍ크라이슬러 등 미 빅3 모두 파산위기에 몰렸다. 멀럴리는 정부 지원을 받으면 강력한 구조조정이 불가능하다고 직감했다. 대주주인 포드 일가의 협조를 구해 자산을 은행 담보로 내놓겠다는 재가를 받았다. 은행 문턱을 뻔질나게 드나들며 230억 달러(약 28조원)를 빌렸다. 그 덕분에 GM보다 훨씬 빨리 위기에서 벗어났다. 2009년 3분기 9억9700만 달러(약 1조2000억 원)의 영업이익을 내면서 빅3 가운데 처음으로 부활 신호탄을 쐈다. 4년 만의 흑자였다. 구성원에게 일체감을 주고, 실용적 차를 만드는 포드의 강점을 살린 결과였다. 포드는 이후 매년 5조원이 넘는 흑자를 내고 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