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만금 사업 22년째 제자리 … 특별회계 설치를”

중앙일보 2012.05.31 00:55 종합 21면 지면보기
새만금사업범도민지원위원회는 29일 전북도청에서 ‘새만금특별법 개정 범도민 공감대 확산대회’를 열었다. 위원회의 이연택 이사장과 김완주 전북지사, 14개 시·군 사회단체장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새만금 사업 현안 및 새만금개발청·특별회계 필요성 보고와 토론회를 갖고 결의문을 채택했다.


전북 단체장 등 법 개정 추진 결의

 이 이사장은 “1990년 시작한 새만금사업의 진행 속도가 너무 느려 전담 개발청 설립과 특별회계 설치, 분양가 인하를 통한 경쟁력 향상이 시급하다. 2007년 특별법 제정 당시의 힘과 저력을 다시 한 번 보여 주자”고 말했다. 김 지사는 “ 새만금의 제2 도약을 위해서는 연말 대통령선거 때까지 6개월이 기회다. 200만 도민 전체가 뭉쳐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전북도 등은 새만금특별법 개정안을 8월 국회 발의, 9월 심의, 연말이나 내년 초 본회의 통과를 목표로 뛰고 있다. 군산대 새만금종합개발연구원장인 김민영 교수는 “4월 총선을 통한 정치인의 세대교체와 12월 대통령선거가 맞물려 새만금특별법 개정의 호기를 맞고 있다”고 말했다.



 새만금 개발사업은 농림식품수산부·국토해양부·지식경제부·교육과학부·문화관광체육부·환경부 등 6개 부처가 나눠 시행, 효율적으로 추진되지 않고 있다. 또 20년간 매년 1조원 정도가 투입돼야 하지만 올해의 경우 5100여 억원 확보에 그치고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