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주영 “병역, 내가 얘기하는 건 무의미”

중앙일보 2012.05.30 00:08 종합 28면 지면보기
박주영
“병역 문제에 관해 내가 얘기하는 것은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본다.”


고대신문 인터뷰 … 최강희와 대립
“대표팀 선발 기회 오면 노력할 것”

 박주영(27·아스널)이 대한축구협회와 최강희 축구대표팀 감독을 향해 정면으로 대립각을 세웠다. 병역 논란에 대해 해명이 필요하다는 축구협회와 최강희 감독의 조언에 침묵으로 맞섰던 박주영이 입을 열었다. 자신의 모교인 고려대의 고대신문을 통해서다. 29일자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박주영은 “병역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더 이상 의미가 없다”며 축구협회와 최 감독의 조언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박주영은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내가 말한 것을 실천하는 것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병역 논란이 불거진 직후 한 매체와 전화 인터뷰에서 “연기를 했지만 35세 이전에 현역병으로 입대하겠다”고 약속한 것을 염두에 두고 한 말이다. 축구협회는 이 정도로는 해명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추가 기자회견을 원했지만 박주영은 이를 깨끗이 묵살한 셈이다.



 박주영은 국가대표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대해 “국가대표 선수가 되면 최선을 다해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기회가 오면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안다. 지금은 상황이 여의치 않지만 선발 기회가 오면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다시 뽑힌다면 열심히 할 마음의 자세가 돼 있다는 것이다. 병역 문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분명히 밝힌 후 대표팀 발탁과 관련된 판단을 축구협회와 최강희 감독에게 넘긴 셈이다.



 그러나 최 감독이 박주영을 대표팀에 뽑기가 이전보다 더 어려운 상황이 됐다. 장지현 SBS 해설위원은 “박주영이나 최강희 감독 둘 중 한 명이 자신의 뜻을 굽혀야 하지만 두 사람 모두 소신이 뚜렷해 적절한 해법을 찾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민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