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실사지수 첫 하락…기업 체감경기 악화

중앙일보 2012.05.30 00:00 경제 2면 지면보기
기업이 느끼는 체감경기가 급속히 얼어붙고 있다. 2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6월 업황 전망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전달보다 하락했다. 제조업은 86으로 4포인트, 비제조업은 83으로 2포인트가 각각 떨어졌다. 업황전망 BSI가 하락한 것은 올 들어 처음이다. 제조업 BSI 전망치는 2010년 10월(99)을 기점으로 100 아래로 내려간 이후 지난해 5월(100)을 제외하고는 줄곧 100 아래 머물러 왔다. 그러나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에 올 들어 계속 상승세를 이어가던 중이었다. BSI가 기준치인 100을 넘으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많다는 얘기다. 거꾸로 BSI가 100 이하면 경기를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의미다.


10곳 중 6곳 “하반기 경기 나빠질 것”

 한은 관계자는 “또 다른 체감경기 지표인 소비자심리지수(CSI)는 최근 물가가 안정되면서 다소 호전되고 있는 데 반해 BSI 전망치는 그리스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둘러싸고 유럽 재정위기가 부각되면서 오히려 악화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다른 조사기관에서 발표한 수치도 비슷하다. 이날 대한상공회의소가 전국 500여 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응답 기업의 열 중 여섯 곳(59%)은 “올 하반기 경기가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다. 비슷할 것(21.6%)이라거나 좋아질 것(19.4%)이라는 응답은 훨씬 적었다.



 기업은 최근 경기 상황도 부정적으로 느끼고 있었다. 최근 국내 경기에 대해 대부분(56.3%)이 둔화 중이라고 답했다. 둔화세는 진정됐지만 정체된 상황이라는 응답도 39.5%로, 부정적 의견이 95.8%에 달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