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만5000명 구직 행렬 … ‘중동전용관’에 긴 줄

중앙일보 2012.05.30 00:00 경제 2면 지면보기
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2 KB굿잡 우수기업 취업박람회’에 몰려든 구직자들이 등록을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이날 행사에는 260개 기업과 1만5000여 명의 구직자가 참여했다. [연합뉴스]
“새로운 기회의 땅으로 떠오르는 중동플랜트 관련 기업에 취업하고 싶습니다.”


KB금융, 국내 최대 취업박람회 열어

 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2 KB굿잡 우수기업 취업박람회’. 행사장을 찾은 대학생 전병욱(30)씨는 아랍에미리트(UAE)의 사업개발투자회사인 EAI(Emirates Advanced Investments) 인사담당자 앞에 섰다. 그는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분야인 만큼 비전이 있다고 판단했다”며 “중동을 포함한 외국 진출 기업, 산업플랜트 기업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싶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날 박람회에는 전국에서 1만5000명이 넘는 구직자가 몰려들었다. 특히 100여 개 특성화 고등학교에서 온 3000여 명의 고교 졸업 예정자가 일자리를 찾느라 분주했다. 참여한 업체가 대부분 중소 규모인데도 대졸 학력을 가진 구직자가 많이 몰렸다. KB금융지주가 주최하는 이 취업박람회는 국내 최대 규모로 올해 두 번째를 맞았다.



  가장 인기를 끌었던 곳은 중동 지역의 전문인력을 뽑기 위한 ‘중동전용관’이었다. 제2의 중동붐을 맞아 중동 지역의 전문인력을 뽑기 위해 올해 새롭게 마련된 곳이다. 최근 한화건설이 단일 프로젝트로는 역대 최대인 9조원 규모의 이라크 신도시 건설 공사를 수주하는 등 국내 기업의 중동 진출이 잇따르고 있다.



  이 때문인지 중동지역에 취업하려는 젊은이의 관심은 대단했다. 20곳의 중동전용관 중 쌍용건설·한화건설·STX중공업 등을 비롯한 7곳의 ‘현장면접’ 접수는 오전 중 마감됐다. 김민식 쌍용건설 인사팀장은 “오후 6시까지라는 시간이 부족하게 느껴질 정도”라며 “중동지역에서 플랜트 등의 건설 주문이 몰려들고 있어 관련 업무를 담당할 인력이 많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행사를 지원한 한국산업인력공단 관계자는 “중동 취업을 위한 전용관이 운영되는 건 국내에서 처음 있는 일”이라며 “예상보다 훨씬 많은 구직자가 몰렸다”고 말했다.



 박람회장 한쪽에 마련된 해외 구직자를 위한 ‘화상인터뷰’도 눈길을 끌었다. 일본·홍콩 등 해외에 진출한 현지 기업과 국내 구직자를 연결해주는 자리다. 이날 호주에 있는 중견기업인 ‘조와건설(Jowaa Instruction)’ 인사담당자와 15분 남짓 화상면접을 진행한 원주공고 환준순(18·건축과 3년)군의 표정은 밝아 보였다. 환군은 “학교에서 3일 동안 하루 6시간씩 연습한 덕에 생각보다 덜 떨렸다”며 “기능공에 대한 편견도 적고, 보수도 좋은 외국 기업에 꼭 취업하고 싶다”고 말했다. 담당교사인 허숙(55)씨는 “믿을 만한 기업과 일자리가 많아 학생에게 적극적으로 참여하라고 권유했다”고 말했다.



 은퇴한 ‘베이비부머 세대’도 재취업에 팔을 걷었다. 전명섭(63)씨는 이번 박람회를 통해 백석엔지니어링에서 중동지역 중간관리자로 다시 일을 시작하게 됐다. 1990년 현대건설에 입사해 배관 시공 업무를 보던 전씨는 10년 전 퇴사해 개인사업을 해왔다. 그는 “환갑을 넘긴 나이지만 마음만은 젊은이 못지않다”며 “풍부한 현지 경험을 살려 회사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웃었다.



 원하는 인재를 찾는 기업 관계자의 발걸음도 분주했다. 이날 새로운 인재를 찾아 나선 업체는 지난해보다 두배가량 늘어난 260개사. 각 회사 인사담당자, 실무진이 나와 취업상담과 면접을 진행했다.



 행사장을 찾은 어윤대 KB금융지주 회장은 “이번 박람회를 통해 1500명가량이 일자리를 찾게 될 것”이라며 “참여자의 열기가 뜨거워 올해 10월 지방에서 취업박람회를 한 차례 더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KB금융은 인력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기업에 1인당 50만원씩을 지원할 예정이다.



김혜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