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권파5인, 이석기가 세운 CN에 4억대 일감 몰아줘

중앙일보 2012.05.22 03:00 종합 5면 지면보기
검찰이 21일 통합진보당 당사를 압수수색하려 했으나 당원들의 저항으로 실패했다. 검찰의 요구로 출동한 119대원이 문 따는 장비를 들고 당사로 들어가고 있다. [강정현 기자]
통합진보당 당권파 지역구 당선인들이 4·11총선 과정에서 이석기(비례대표) 당선인이 운영하던 선거기획 업체에 4억5000만원 가까이 일감을 몰아준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이들이 이 당선인이 운영하던 회사에 일을 맡긴 비용은 선거법상 전액 국고에서 지급된다.


선관위, 총선 지출 내역 분석
총선 때 지역구 홍보 맡겨
전액 국고서 지급된 비용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날 공개한 ‘19대 총선 후보자 정치자금 수입·지출 내역’을 분석한 결과 김선동(전남 순천-곡성)·이상규(서울 관악을)·김미희(경기 성남 중원)·오병윤(광주 서을) 등 당권파 계열 지역구 당선인 4명이 모두 CN커뮤니케이션즈를 홍보업체로 이용했다. 이 당선인이 2005년 2월 설립한 CNP전략그룹은 지난 2월 회사 이름을 CN커뮤니케이션즈로 바꿨고, 이 즈음 이 당선인은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후보 출마를 위해 대표이사에서 물러났다. 당권파 당선인 4명이 CN커뮤니케이션즈에 낸 총액은 3억5726만7141원으로 이 중 김미희 당선인이 1억1892만2658원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이상규(1억1294만930원), 김선동(7500만원), 오병윤(5040만3553원) 당선인 순이었다.



 야권연대 지역에서 제외됐던 광주 광산갑에 출마했다가 민주통합당 김동철 의원에게 패한 당권파의 핵심 장원섭 전 사무총장도 CN커뮤니케이션즈에 8983만2199원을 지출했다고 신고했다.



 통합진보당의 전신인 옛 민주노동당이 2006년 지방선거 때부터 이 당선인이 운영하던 업체에 일감을 몰아주면서 적극 지원해 왔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이 당선인은 “옛 민주노동당 홍보일감 등을 통해 수익이 남았다는 의혹 제기는 당시 진보정당의 사정을 모르고 하는 주장”이라고 일축했었다. 그러나 옛 민주노동당 출신인 당권파 5명이 4억4709만9340원어치의 일감을 몰아준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반면에 노회찬(서울 노원병)·심상정(경기 고양 덕양갑) 등 비당권파 당선인들은 같은 통합진보당이지만 이 회사에 일을 맡기지 않았다. 심 당선인은 통신비 등을 제외한 선거 홍보 비용 1억376만2722원을 여러 회사에 나눠 지불해 특정 업체에 일감이 집중된 이상규·김미희 당선인과 대조적이었다. 노회찬 당선인은 주로 두 업체가 홍보를 담당했지만 지출한 비용(9054만3000만원)은 다른 수도권 지역 출마자들보다 상대적으로 낮았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