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심 떠나면 야권연대 하고 싶어도 못 해”

중앙일보 2012.05.21 00:52 종합 4면 지면보기
박지원
민주통합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통합진보당 사태에 대해 거듭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이날 TV에 출연한 자리에서 “우리가 야권연대를 하는 것은 국민의 마음을 얻어 정권교체를 하자는 데 목표가 있는데, 국민의 마음이 떠나고 있다면 아무리 연대를 하고 싶어도 국민의 힘에 의해 못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통진당에 거듭 우려 표명
“개인적으론 분권형 개헌에 찬성”

 박 위원장은 “(통합진보당에서) 혁신비대위니, 당원비대위니 하는 얘기가 나오는데 국민이 그런 걸 이해하겠느냐”며 “빨리 정리하고 제 모습을 갖춰주는 게 좋겠다”고 했다. ‘야권연대를 끊을 수 있다는 말이냐’는 질문에는 “속단하지는 않더라도 제 말 속에 숨은 뜻을 이해해 달라”며 가능성을 부인하지는 않았다. 그는 18일에도 “야권연대에 어두움이 깔리고 있다 ”고 말한 바 있다.



 최근 정치권에서 일고 있는 개헌론과 관련해서는 “개인적으로 이원집정부제 분권형 개헌에 찬성하는 입장”이라며 “김대중 전 대통령도 대통령중심제를 신봉했는데, 저와는 생각이 달랐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