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랑드 성장론, 메르켈 긴축론 눌렀다

중앙일보 2012.05.21 00:43 종합 12면 지면보기
국제무대 데뷔한 프랑스 ‘퍼스트 레이디’ 트리에르바일레 정식 결혼을 하지 않고 프랑스의 영부인 역을 맡은 발레리 트리에르바일레(왼쪽에서 다섯째)가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주요 8개국(G8) 정상회의 참가국의 정상 부인들과 함께 큐레이터 빌 올맨(맨 오른쪽)의 설명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마가리다 소우자 우바 바호주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부인, 엘사 안토니올리 몬티 이탈리아 총리 부인, 게흐트위 반롬푀위 EU 상임의장 부인, 프랑스어 통역관, 트리에르바일레, 노다 히토미 일본 총리 부인, 미셸 오바마 미 대통령 부인, 로린 하퍼 캐나다 총리 부인. [워싱턴 A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캠프 데이비드 별장에서 열린 주요 8개국(G8) 정상회의 만찬 회의에 넥타이를 매고 나온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왼쪽)이 버락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넥타이를 매지 않아도 된다고 했는데 왜 매고 왔느냐”고 물었고, 올랑드 대통령은 “프랑스 언론에 잘 보이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캠프 데이비드 로이터=뉴시스]
유럽발 재정위기가 글로벌 경제를 흔들고 있는 가운데 주요 8개국(G8) 정상이 머리를 맞대고 모처럼 굵직한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유로존 재정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긴축과 성장촉진 정책을 함께 균형적으로 집행할 필요가 있다는 데 합의하고, 그리스의 유로존 잔류를 지지했다. 이는 예산 삭감과 공적 부문 구조조정 등 정부 주도의 긴축 정책에 대한 대중의 거센 반발을 의식한 조치로 해석된다. 이런 합의에선 위기 이후 공조해 왔던 주요 20개국(G20)을 의식한 흔적이 보이지 않는다.

[뉴스분석] G8 유로존 위기해법 합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G8 정상들은 18~19일(현지시간) 워싱턴 인근 대통령 별장인 메릴랜드주 캠프 데이비드에서 진행된 정상회의를 마친 뒤 39개 항에 이르는 공동성명(Camp David Declaration)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현재 우리에게 가장 시급한 일은 성장촉진과 일자리 창출”이라며 “우리는 그리스가 책무를 존중하면서 유로존에 남아 있는 것이 우리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단언한다”고 밝혔다.



 유로존 국가들이 그리스와 스페인 등에 긴축재정을 압박하는 가운데 G8 정상들이 ‘성장카드’를 꺼내 든 데는 복잡한 정치적 셈법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공동성명에 대해 “G8 정상들은 유로존 위기 해결을 위해서는 독일이 주장하는 긴축재정 정책과 미국식의 경기부양이 균형을 이뤄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성명 첫 항에 시급한 목표로 성장촉진을 언급한 것 자체가 바로 유럽이 (정책의) 초점을 독일식 긴축 정책보다 넓혀야 한다는 점을 보여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이스오브아메리카(VOA) 역시 “이번 성명은 정치적인 결과물”이라 고 전했다. 이처럼 G8 정상이 부양책에 힘을 실어 줌으로써 앞으로 유로존 위기 해법 논의에 있어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의 역할이 더욱 주목받게 됐다.



 한편 G8 정상은 “북한이 앞으로 장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나 핵실험을 할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하겠다 ”고 밝혔다.



유지혜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