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유정, 땡땡이 원피스 입고 댄스 삼매경

온라인 중앙일보 2012.05.18 10:22




아역배우 김유정이 '땡땡이' 원피스를 입고 댄스 삼매경에 빠졌다.



김유정은 최근 가족 보디용품 브랜드 더마비 모델로 발탁돼 광고 촬영을 마쳤다.



그는 영화 '귀여운 여인'의 줄리아로버츠를 연상시키는 '땡땡이' 원피스를 입고 깜찍·발랄 춤을 추고 있다. 한 손에는 제품을 들었고 춤을 추며 흥을 내고 있는 모습. 특히 하루가 멀다하고 '쑥쑥' 성장하는 모습이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만든다.



브랜드 관계자는 "이번 광고는 '숨쉬는 피부'라는 테마에 걸맞게 호흡이 중요한 댄스와 요가 체험이 메인 컨셉트다"며 "현장 트레이닝을 위해 전문 댄스팀과 요가강사를 불렀는데 지도가 필요없을 정도로 너무나 완벽한 동작을 선보여 함께한 모든 스태프들이 깜짝 놀랄 정도였다"고 극찬했다.

김유정이 춤추는 모습과 요가 영상은 오는 6월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진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