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도 적용 대상? 촉각 세운 개포시영, 주공 1·4단지

중앙일보 2012.05.18 00:36 종합 24면 지면보기
서울 강남 개포지구 재건축 조합원들은 단지에 따라 기대와 실망이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 기대감은 개포주공 2, 3단지의 재건축 정비안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데 따른 것이다. 이를 계기로 10여 년간 끌어온 서울 강남 개포지구 재건축이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개포시영과 개포주공 1, 4단지 조합원들의 반응은 떨떠름하다. 서울시의 방침에 따라 원치 않는 소형주택을 많이 짓게 돼서다.



 신축 가구의 34.2%를 소형주택으로 짓게 된 2단지는 재건축 초기의 계획과 큰 변동이 없어 이번 결정을 반기는 분위기다. 2단지 재건축 추진위 이영수 위원장은 “사업을 빨리 진행할 수 있다는 기대감에 조합원 문의가 많다”고 말했다. 반면 3단지 조합원들은 다소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당초 계획(신축 가구수 대비 22.7%)보다 소형 신축 비율을 5%포인트나 끌어올렸지만 서울시가 더 확대하라며 계획안을 조건부로 통과시켰기 때문이다. 3단지 재건축 추진위 조현아 대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최대 수치를 써냈었다”며 “서울시 결정을 받아들일지는 내부 회의와 주민의견 수렴 이후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서울시 도계위에는 개포지구 5개 단지 가 정비계획 심의를 받고 있는 상태여서 개포주공 2, 3단지의 정비계획 통과가 가져올 여파는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신축가구수 대비 소형주택비율 30% 이상이 강제사항은 아니지만 개포 2, 3단지가 이 비율을 맞춘 만큼 다른 단지들도 소형 비중을 늘릴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4단지 재건축 추진위 장덕환 위원장은 “신축 가구수가 크게 늘지 않아 1대1 재건축이나 다름없는 상황에서 소형주택을 늘리게 되면 기존 소형주택이 적은 단지의 조합원들은 의사와 상관없이 소형 아파트를 배정받아야 해 사업이 어려워진다”고 토로했다. 1단지 박치범 재건축 조합장은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이나 신연희 강남구청장과의 면담에서 ‘획일적인 기준을 적용하지 않겠다’고 했던 만큼 모든 단지가 30%의 기준을 적용받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예상했다.



권영은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