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노총 … 통합진보당 지지 조건부 철회

중앙일보 2012.05.18 00:33 종합 1면 지면보기
민주노총이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를 조건부로 철회했다. “1차 (당) 중앙위원회에서 결의한 혁신안(순위 비례후보 총사퇴, 혁신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이 조합원과 국민적 열망에 부응하는 수준으로 실현될 때까지”란 단서를 달았다. 17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10시간 가까이 마라톤 회의를 한 끝에 내린 결론이었다.


비례 총사퇴, 혁신안 관철 촉구

 중집위는 또 “당이 혁신비상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신속히 혼란을 극복할 것”을 촉구, 강기갑 비대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주는 한편 ‘당원 비대위’ 카드를 들고 나온 당권파를 압박했다.



 중집위의 조건부 지지철회 결정에 따라 민주노총은 곧 통합진보당에 대한 후원금 납부, 당원 확대 사업 등을 중단하고 파견자를 소환하는 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민주노총의 한 관계자는 “집단 탈당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날 중집위의 최종 결론이 나오기까지의 과정은 험난했다. 민주노총은 중간 브리핑 자료를 통해 스스로 “깊은 고뇌에 빠졌다”고 털어놨다. ▶즉각 지지를 철회하자는 입장 ▶지지철회를 유보하자는 입장 ▶기존 중집위 결정에 문제가 있다는 입장 등이 제기됐 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오후 2시에 시작한 회의가 자정 가까이 이어졌다. 산별노조·연맹 대표 다수가 즉각 지지철회를 주장한 반면, 일부 중앙 임원 및 지방본부장들은 중집위 결정을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훈 위원장도 이전과 입장을 바꿨다. 회의 시작 전 모두발언을 통해 “지지철회나 집단탈당만큼 손쉬운 결정은 없다. 그러나 그것은 노동자들의 주인된 입장은 아니다”라고 주장해 한때 ‘지지철회 유보설’이 퍼지기도 했다.



 중집위는 지지철회에 대한 찬반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결국 표결로 결론을 냈다.



김한별·이상화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