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대로 움직입니다, 이심전심 로봇

중앙일보 2012.05.18 00:10 종합 14면 지면보기
16일(현지시간) 미국 브라운대와 보훈처 등 공동연구팀이 공개한 비디오의 한 장면. 지난해 4월 촬영된 이 비디오에서 전신마비 여성(58)이 생각만으로 로봇의 팔을 움직여서 빨대로 커피를 마시고 있다. 이 로봇 기술은 빠르면 5년 내 상용화될 전망이다. [AFP=연합뉴스]


공상과학영화 ‘아바타’에서 하체 마비 주인공은 생각만으로 자신의 분신을 움직인다. 그런데 영화 속 이야기가 현실화할 날이 멀지 않았다. 미국 브라운대와 보훈처 등의 공동연구팀이 생각만으로 로봇 팔을 움직이도록 하는 데 성공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6일(현지시간) 전했다. 실험엔 각각 15년 전과 3년 전 중풍으로 전신이 마비된 58세 여성과 66세 남성이 참여했다. 연구팀은 정상인이 손과 발을 움직일 때 활성화되는 뇌의 피질에 작은 알약 크기의 센서(사진)를 이식했다.

미 브라운대 연구팀 실험 성공



 96개의 핀이 달린 센서는 뇌신경과 연결돼 환자가 팔을 움직이는 상상을 할 때 생기는 뇌파를 잡아 몸 밖에 설치된 컴퓨터로 전달했다. 컴퓨터는 반복적으로 발생한 신호의 패턴을 분석해 ‘집어’ ‘들어’ ‘왼쪽으로’ ‘오른쪽으로’와 같은 명령어를 만들어 로봇 팔을 움직였다. 실제 공개실험에서 15년 동안 사지를 쓰지 못했던 여성은 생각만으로 로봇 팔을 움직여 앞에 놓인 컵을 집어든 뒤 빨대로 커피를 마시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 결과를 과학잡지 네이처에 소개했다.



 연구팀 대표 브라운대 존 도노휴 박사는 “뇌와 사지의 연결이 끊어진 지 15년이 지났는데도 뇌는 팔을 움직이는 신호를 계속 내보낼 수 있다는 게 경이로웠다”며 “생각으로 움직이는 로봇의 가능성이 증명됐다”고 말했다. 다만 실용화까지는 풀어야 할 과제가 아직 많다. 뇌에 이식된 센서와 컴퓨터, 그리고 로봇까지 장비가 방대해 실험실 밖에선 아직 쓸 수가 없다. 장비를 감당할 비용도 상용화하기엔 비싸다. 더욱이 아직은 센서가 뇌파를 정확히 잡아내지 못해 동작이 정교하지 못하고 자주 로봇 팔의 동작이 멈추기도 한다고 NYT는 전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