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준 본격 조사 …검사 5명 보강

중앙일보 2012.05.18 00:07 종합 16면 지면보기
박영준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17일 불법사찰과 증거인멸 과정에 관여한 의혹이 제기된 박영준(52·구속) 전 지식경제부 차관을 소환 조사했다. 박 전 차관은 이인규(56)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이 불법사찰 등 혐의로 구속되던 2010년 7월 23일 서울 서초동의 이 전 지원관 변호사 사무실 인근에서 최종석(42·구속기소) 전 청와대 행정관의 차명폰으로 전화를 걸어 대책을 논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찰·증거인멸 관여 여부 추궁

 검찰은 이와 함께 장진수(39) 전 총리실 주무관이 불법사찰 증거를 없애려고 컴퓨터를 파기한 2010년 7월 7일 당시 최 전 행정관이 차명폰을 개설한 직후 박 전 차관 비서관이던 이모씨의 차명폰에서 전화가 걸려왔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검찰은 또 지원관실 관계자들의 자택 등에서 대거 입수한 ‘박 차관 보고’라고 적힌 사찰 보고서를 근거로 “불법사찰과 증거인멸 과정에 모두 깊이 관여한 것 아니냐”고 박 전 차관을 추궁했다.



 하지만 박 전 차관은 “지원관실이 설립됐을 때 나는 공직에서 물러난 야인(野人) 상태였다”며 “불법사찰이나 증거인멸 과정에 관여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 전 차관을 몇 차례 더 소환조사한 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 박 전 차관을 상대로 불법사찰 및 증거인멸 관련 보고서들이 청와대 비선 라인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이나 정정길·임태희 전 대통령실장 등에게 전달됐는지도 캐물었다.



  검찰은 본지의 이른바 ‘충성문건’ 보도 이후 수사범위 확대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이날 특수부와 형사부에서 5명의 검사를 파견받았다. 이에 따라 특별수사팀은 검사 14명 규모로 대폭 확대 개편됐다.



 한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파이시티 비리 의혹 사건과 관련해 최시중(75·구속) 전 방송통신위원장과 박 전 차관을 18일 구속기소하면서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하기로 했다.



박진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