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건평 횡령 6억 더 늘어

중앙일보 2012.05.18 00:00 종합 17면 지면보기
노건평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형 건평(70)씨 비리를 수사 중인 창원지검 특수부(부장 김기현)는 노씨가 회사 돈을 개인용도로 쓴 횡령액이 6억원 더 늘어났다고 17일 밝혔다. 검찰은 노씨의 횡령액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이날 노씨를 재소환해 횡령액 규모와 용처 등을 집중 추궁했다.


실소유 회사 돈 유용액 총 15억
참고인 “청와대에 얘기해 대출”

이준명 차장검사는 “노씨가 당시 전기안전공사의 유력자나 청와대 비서관에게 얘기해 회사 명의로 금융기관 등의 돈을 빌린 뒤 이를 빼내 썼다는 참고인 진술이 있어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전기안전 시스템 회사인 KEP 명의로 2006년 1월 김해시 진영읍 땅 5000㎡를 5억7000만원에 산 뒤 복토하고 공장 건물을 지어 33억원에 되판 차액 가운데 노씨가 실질적으로 쓴 돈이 15억원인 사실도 확인했다. 이는 16일까지 밝혀진 9억원보다 늘어난 것이다. 이 가운데 9억원은 경매 물건의 경락대금, 자녀 주택 구입 자금 등 개인용도로 사용됐고, 나머지 6억원은 사용처가 불분명해 검찰이 확인 중이다.



 검찰은 노씨를 2005년 7월 설립 이후 생산·거래 실적이 거의 없는 KEP의 실질 소유자로 보고 있다. 노씨는 공유수면 매립 과정 개입, 땅 매입·매각, KEP의 채무 변제 등 돈 거래 때마다 아내·딸·아들 명의나 계좌를 이용하고 자금 세탁을 했다고 검찰은 덧붙였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