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 강한 쇄신을” vs “지켜보자”

중앙일보 2012.05.12 00:44 종합 5면 지면보기
통합진보당 집단 탈당 여부를 논의하는 민주노총의 중앙집행위원회가 11일 저녁 서울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김영훈 위원장(단상 가운데)과 중앙 임원 등이 회의에 앞서 노동가를 부르고 있다. [오종택 기자]



민주노총, 통합진보당 집단 탈당 여부 놓고 밤샘 격론

‘더 고강도 쇄신책을 요구해야 한다’ ‘당의 결정을 지켜보자’.



 통합진보당의 부정투표 사태와 관련, 민주노총(위원장 김영훈)이 11일 비상 소집한 중앙집행위원회는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자정을 넘기면서까지 격론을 이어갔다.



 산별 위원장들이 통합진보당 당권파에 대한 강경 발언을 쏟아낸 반면, 일부 지역본부장은 “당이 진실 규명을 위해 고민하고 있으니 민주노총은 (12일 당 운영위원회의 결정을) 지켜봐야 한다”며 당권파를 옹호하는 의견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통합진보당의 부정투표 사실이 알려졌을 때 민주노총 안팎에서는 강한 비판이 쏟아졌다. 금속노조 등의 산별 노조가 강경분위기를 주도했다. 지난 3일 긴급 산별대표회의를 열고 “미봉책으로 사태를 수습하려 하면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경고도 쏟아냈다. ‘지지 철회’나 ‘집단 탈당’을 염두에 둔 얘기란 해석이 지배적이었다. 이런 분위기 때문에 중앙집행위에서는 강경대응책이 결정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있었다.



 민주노총은 통합진보당의 최대 조직기반이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통합진보당의 당원 13만 명 중 7만 5000여 명이 당비를 내는 ‘진성 당원’인데, 이 가운데 3만5000명이 소속 조합원이다. 만약 민주노총이 결별을 선택해 집단 탈당으로 이어지면 당의 인적·물적 토대 자체가 뿌리째 흔들릴 수밖에 없다.



 하지만 실제 상황은 달랐다. 격론이 벌어졌고 민주노총 대변인실이 자정을 넘겨 “합의가 안 되면 표결을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지지 철회’ ‘집단 탈당’ 등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이는 민주노총 집행부를 구성하고 있는 자주파(NL계열)와 평등파(PD계열) 의 입장 차이 때문이라는 게 노동계의 해석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