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등부터 순위 매기려다 4개 등급으로 바꿔

중앙일보 2012.05.11 00:00 경제 4면 지면보기
동반성장위원회는 지난해 3~6월 56개 대기업과 한 ‘공정거래 및 동반성장협약’을 토대로 평가했다. 이들 기업으로부터 받은 협약과 이행 수준을 6개 세부지표로 나눠 100점 만점으로 평가했다.



 표준협약서의 내용(3점), 상생협력 지원계획(27점), 협력사 지원방안 도입계획(5점) 등 ‘협약내용 충실도’에 35점이 배정됐다. 공정거래 인프라구축(15점)과 상생협력 지원실적(40점), 수급사업자의 협력사 지원방안 도입·운용실적(10점) 등 ‘협약내용 이행도’에는 65점을 매겼다. 다만 평가 기간 중 하도급법 위반 등 시정명령 이상의 제재를 받았거나 임직원의 불법행위가 적발되면 사례마다 5~10점을 깎았다. 또 5200여 협력사 임원을 직접 만나 실시한 체감도 설문조사를 반영했다. 동반위는 당초 기업별로 점수를 매겨 1등부터 꼴찌까지 순위를 발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너무 가혹한 방법”이라는 내부 지적이 반영돼 4개 등급으로 나눠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경제인연합회·대한상공회의소 등 재계는 동반성장위의 평가 방식을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승철 전경련 전무는 “이번 발표로 기업들이 여론재판을 받게 됐다”며 “규제에 초첨을 두기보다 잘하는 기업을 칭찬해주는 형식으로 평가와 발표가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수봉 대한상의 조사1본부장은 “기업 실정을 보다 잘 반영해 평가 결과에 대해 모두가 수긍할 수 있는 지표 개발에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