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순글래머' 일본 女 아나 인기 폭발

온라인 중앙일보 2012.05.10 11:40
일본 NHK의 아나운서 스기우라 유키(29)가 국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스기우라는 현재 아침 뉴스 프로그램 '오하요! 니폰'에서 스포츠 뉴스 진행을 맡고 있다. 청순한 얼굴에 육감적인 몸매로 'F컵 아나운서' 별칭도 얻었다.



국내 네티즌들은 "저런 아나운서도 있었나" "매력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기우라 유키는 일본 명문 조치대 신문학과를 졸업한 뒤, 2006년 NHK에 입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