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에 이런 직업이 ⑤ 이미지 컨설턴트

중앙일보 2012.05.10 06:42
정연아 이미지테크 대표는 “입시 면접에서 얼굴 표정을 우울하지 않게 밝게 지으라”고 조언했다.
사람들의 이미지는 호감과 비호감을 결정짓고, 경쟁사회에서 성공의 열쇠로도 여겨진다. 개인의 이미지에 영향을 끼치는 요소를 분석해 매력을 이끌어 내는 직업이 바로 이미지컨설턴트다. 신(新) 직업 시리즈 다섯 번째로 정연아 이미지컨설턴트협회장 겸 이미지테크 대표를 만나 이미지컨설턴트의 세계에 대해 들어봤다.


“친구 배려하고 고운 말 쓰는 것도 좋은 인상 주는 방법”

-이미지 컨설턴트는 어떤 일을 하나요.



 “사람을 디자인하는 일을 하는 거에요. 헤어스타일 패션, 메이크업, 표정과 자세처럼 시각적인 요소부터 말투같이 청각적인 요소까지 사람의 이미지를 결정짓는 부분은 거의 다 조언해줘요. 외모뿐 아니라, 내면의 아름다움을 잘 표현하는 기술을 알려주는 거지요. 게다가 외모와 자세가 변하면 내면도 긍정적으로 변할 수 있고요. 외모와 내면이 선순환을 한다고 할 수 있어요.”



-어떤 사람들이 주로 찾아오나요.



 “이미지 관리는 더 이상 정치인과 방송인만의 전유물이 아니에요. 면접관에게 좋은 인상을 주려는 취업 준비생과 수험생, 거래를 성사시키려는 기업가, 고객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주려는 전문직 종사자, 맞선을 앞둔 미혼 남녀 등 다양하지요.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게 이 일의 가장 매력 중 하나예요. 최근에는 서울 윤중초에서 인성 교육을 하고 있어요. 친구를 배려하는 고운 말과 바른 행동이 학교 폭력을 예방하는 근본 대책이 될 수 있거든요. 말과 행동이 인성도 변화시킨다고 생각해요. 초등 저학년일수록 효과가 좋지요.”



-이미지 컨설팅 과정이 궁금해요.



 “먼저 상대의 생김새나 몸짓 말투를 유심히 보면서 나쁜 습관을 잡아내 그 앞에서 흉내내보여 자신의 나쁜 습관을 객관화시켜 보게 하지요. 그 뒤엔 날카로운 눈매를 순화시켜 줄 안경을 권유하는 식으로 이미지를 연출해줘요. 제 옆을 스쳐 지나가는 사람을 봐도 어떻게 하면 어울리겠다는 것이 머리 속에 떠올라요. 영화를 보면서도 영감을 많이 얻지요.”



-이미지 메이킹이 사람의 인생을 변화시킬 수도 있을까요.



 “면접 시험에서 7번을 연달아 낙방한 20대 중반 여성이 있었어요. 똑똑하고 미인인데, 사시였어요. 전 그 여성의 눈에 스모키 메이크업을 해줬고, 티가 거의 안 났어요. 그 여성은 자신감을 얻어서 면접을 잘 봤고, 최종 합격했어요. 최고의 이미지 메이킹은 ‘얼짱’, ‘몸짱’을 만드는 게 아니라 자신의 매력과 개성은 극대화하고, 단점은 감추는 거에요. 이미지는 자기가 좋아하는 게 아니라, 남이 봤을 때 어떻게 비춰지는지가 중요해요.”



-어떤 사람이 이미지 컨설턴트가 될 수 있나요.



“열정이 있고, 자신을 사랑해야 해요.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이 남에 대한 애정을 갖고 조언할 수 있으니까요.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했고, 이미지 컨설턴트가 되겠다고 마음 먹은 뒤에 비즈니스와 심리학 관련 책을 수십 권 읽고, 메이크업과 워킹도 배웠어요. 이미지 컨설턴트 중 상당수가 의상·미술·디자인 등을 전공했어요. 심리학이나 경영학전공자의 비중도 높고요. 물론 대학 전공과 관계 없이 사설 아카데미에서 일정 과정을 수료한 사람도 있어요.”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사진=장진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