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세계 최고 AS 받게 돼” 애플, 공정위에 ‘백기’

중앙일보 2012.05.10 00:00 경제 1면 지면보기
애플의 아이패드·아이팟·맥북을 산 뒤 한 달 안에 하자가 생기면 새 제품으로 교환받을 수 있게 됐다. 애플이 한국에서 판매된 제품에 한해 애프터서비스(AS) 기준을 바꿔서다. 리퍼(중고수리) 제품으로만 교환해주는 애플 특유의 AS 정책이 한국에선 깨졌다. 9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애플이 지난달 출시분부터 국내에서 판매하는 모든 소형전자제품의 AS 기준을 소비자분쟁해결기준으로 바꿨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구입 뒤 1개월 안에 하자가 생기면 신제품으로 교환할 수 있게 된다. 보증기간(1년) 안에 같은 원인으로 3회 이상 고장이 난 경우에도 새 제품으로 교환받거나 환급받을 수 있다.


한달 내 고장 땐 새 제품 교환

 앞서 애플은 지난해 10월 공정위와의 합의에 따라 아이폰 구매 뒤 한 달 안에 고장나면 리퍼폰이 아닌 새 제품으로 교환해 주기로 AS 약관을 고쳤다. 하지만 아이폰을 뺀 나머지 제품에 대해선 기존 AS정책을 고수했다. “전 세계 단일 AS기준이 애플의 기본 원칙”이라는 이유였다.



 애플의 고집을 꺾은 건 공정위가 올 초 개정한 중요정보고시 때문이다. 개정된 고시는 “소비자분쟁해결 기준보다 불리한 AS 기준을 채택한 소형전자제품은 그 내용을 제품포장용기 바깥에 표시해야 한다”고 의무화했다. 시행 시기는 4월 1일부터다. 애플이 기존 AS 정책을 고수하려면 반드시 제품 박스에 AS 기준을 표시해야 했다. 애플엔 부담이 아닐 수 없었다.



공정위 김정기 소비자안전정보과장은 “애플이 나름대로 고심해서 지난달부터 AS 기준 자체를 바꾸는 것을 선택했다”며 “소비자 요구와 정부 정책에 호응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로써 한국 소비자는 애플의 소형전자 전 제품에 대해 세계에서 가장 유리한 수준의 AS 기준을 적용받게 됐다”고 말했다. 단 소형가전제품이 아닌 데스크톱 컴퓨터는 기존 AS 기준을 유지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