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륙발 대기오염물질 한반도 유입, 중국 정부 첫 인정 … 공동연구 수용

중앙일보 2012.05.07 00:57 종합 6면 지면보기
중국발(發) 대기오염물질이 국경을 넘어 한반도까지 오염시킬 수 있다는 점을 중국 정부가 인정했다. 산성비나 미세먼지 같은 오염물질이 중국에서 날아와 한반도에 피해를 준다는 한국 측 문제 제기에 중국이 사실상 처음 공식 반응을 보인 것이다.


베이징서 한·중·일 환경장관 회담

 환경부는 중국 베이징에서 3~4일 열린 제14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를 통해 두 나라가 미세먼지(PM10) 등 이동성 대기오염 관련 공동 연구를 하기로 합의했다고 6일 발표했다.





 유영숙 환경부 장관은 저우셩시엔(周生賢) 중국환경보호부 장관과의 양자회담에서 지난 춘절(春節·한국의 설날) 때 중국 내 불꽃놀이 등으로 인한 연무가 한반도로 이동해 한국의 대기질을 오염시킨 사례를 예로 들며 미세먼지 등 이동성 대기오염 관련 협력을 강화할 것을 중국 측에 제안했다. 저우 장관은 이에 대해 강한 공감을 표시하면서 한·중 양국이 공동연구를 실시하자고 답했다고 환경부가 전했다.



 이동성 대기오염 공동연구 문제는 양측 실무진의 사전 회의에서 중국 측이 난색을 표명해 장관 회담의 공식 의제에서는 제외키로 했었다. 하지만 유 장관의 전격 제안을 저우 장관이 받아들여 처음으로 성과를 얻게 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이 올 1월 18~19일과 21~22일 서울 불광동에서 측정한 미세먼지 농도가 평상시의 3배 수준으로 치솟았고, 황·비소 농도 역시 3배 이상 증가해 춘절 기간 중 폭죽에서 발생한 오염물질이 국내 대기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저우 장관은 한·일 양국에 대해 환경산업 분야의 협력과 환경기술 이전에 적극 나서줄 것을 강력히 희망해 한국 환경산업의 중국 진출도 확대될 전망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