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치소에서 몇 번씩 죽을 생각 명예 되찾고 싶다”

중앙선데이 2012.05.06 01:06 269호 3면 지면보기
조용철 기자
한광옥(70·사진)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4일 “유죄 확정 판결을 받은 뒤 몇 번씩 자살을 생각하기도 했다. 자다가도 벌떡벌떡 일어나곤 했다. 그래서 재심을 신청했다. 무참하게 무너졌던 나의 자존심과 인간 한광옥을 되찾고 싶다”고 말했다.

‘나라종금’ 재심청구한 한광옥

-이미 다 끝난 사건인데 재심까지 신청한 이유가 뭔가.
“재판은 끝났을지 모르지만 명예회복을 하기 전까진 나에게 아무것도 끝난 것이 없다. 뇌물을 받았다는 건 정치인이기에 앞서 인간적으로도 치명적인 것이다. 대통령 비서실장이던 내가 3000만원을 받았다는 누군가의 증언 하나로 구속이 돼버렸다. 구치소에서 몇 번씩 죽으려고 했었다. 너무 부끄러웠다. 나라종금 회장은 고등학교 후배였다. 법정에서 그는 애매모호하게 증언을 했었다. 그로부터 올해 초 8년 만에 양심고백을 하는 편지를 받았다. 짓밟힌 나의 명예를 되찾을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다.”

-당시 A사장은 비서실장 공관에 돈을 두고 갔다고 증언했다.
“그렇게 공개적으로 주고받는 뇌물이 어디 있나. 당시 비서실장 공관은 경비병들이 소지품 검문을 했는데 돈을 담은 쇼핑백을 공공연히 들고 들어올 수 있나. 게다가 그 자리엔 이기호 경제수석도 있었다. 검찰의 시나리오에 놀아난 정치 사건이었다. 노무현 정부 때 재판을 다섯 번 받았다. 대북송금, 선거자금, 동료 정치인의 사무실 문제, 나라종금 사건 등이었다. 다 무죄 판결을 받았다. 그런데 나라종금 사건은 은행이 퇴출된 뒤 3년이 지나서 갑자기 아무런 증거도 없이 돈 줬다는 사람의 진술만 가지고 유죄가 인정됐다. 요즘 같으면 그런 식의 재판은 가능하지도 않을 것이다.”

-정치적 배경이 있다는 뜻인가.
“내 공판을 담당했던 검사는 ‘이 사건 사실 내가 변호사면 무죄받는다’라고까지 했다. 할 얘기가 많지만 지나간 일인데 그런 정치적인 배경까지 다시 언급하고 싶진 않다.”

-부인의 건강은 어떤가.
“2010년 7월에 폐암 말기 선고를 받았는데 8월에 수술을 받고 많이 호전됐다. 내가 구속되는 바람에 충격 받았고, 마음고생 많이 했다. 그게 병의 원인이 됐을 것이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