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격 곁들인 기호학적 풀이의 대가

중앙선데이 2012.05.05 23:17 269호 27면 지면보기
2010년 11월 뉴욕 브로드웨이가에 자리한 랜덤하우스 타워 19층. 동그란 안경테를 쓰고, 남색과 회색이 배합된 줄무늬 바지를 입은, 체격이 큰 사람과 마주 앉았다. 미국의 북디자이너를 대표하는 칩 키드였다.

시대를 비추는 북디자인 ② 미국의 대표적 북디자이너 칩 키드

그의 사무실 바깥엔 근사한 풍경이 펼쳐지고 있었다. “사무실이 좀 작긴 하지만 전망은 아주 좋아요”라는 내용의 칩 키드 e-메일이 떠올랐다. 19층 높이에서 내려다본 창밖의 풍경엔 허드슨 강이 흐르고, 빌딩 숲 사이에 ‘잡지 재벌’이라 할 수 있는 허스트사의 건축물 허스트 타워가 자리하고 있었다. 그리고 사무실 내부 창가를 따라 코카콜라 병, 배트맨과 로빈의 드로잉, 아크릴판에 새겨진 수퍼맨 문자, 각종 수퍼히어로들이 등장하는 다트판, 스누피의 친구 우드스탁의 입체 모형물 등이 진열돼 있었다. 바깥 풍경과 실내의 모습이 한데 어우러져 완벽한 미국적 풍경을 그리고 있었다.<사진>

그가 한 권의 두꺼운 책을 건넸다. “이 책이 가장 최근에 작업한 거예요.” 그가 기획하고 디자인한 배트 망가4였다. 그는 흥분한 목소리로 말한다. “일본에선 40여 년 전부터 독자적인 배트맨이 있었어요. 정말 멋져요. 일본 배트맨 만화부터 배트맨 관련 이미지와 상품들을 집대성한 책입니다.” 허드슨 강과 허스트 타워를 배경으로, 미국의 다양한 대중적 아이콘들이 진열된 사무실에서 내게 미국의 수퍼히어로인 배트맨 책을 선물하는 칩 키드. 그는 더없이 미국적이었다.

펜실베이니아주 작은 마을인 실리턴에서 태어난 1964년생의 칩 키드는 오늘날 미국에선 농구계의 마이클 조던에 비유될 만큼 대중적 인지도와 유명세를 치르는 북디자이너다. 공식 직함은 랜덤하우스의 임프린트인 앨프리드 K 크놉사의 어시스턴트 아트디렉터. 동시에 판테온사의 만화 편집자이자 소설가, 뮤지션이다. 입담 또한 좋아서 해외 디자인과 관련한 콘퍼런스에 연사로 곧잘 초대받기도 한다. 수많은 단어가 쉬지 않고 그의 혀 위에서 미끄럼을 타면 청중은 그에 맞춰 박수 치고 웃는다. 모르는 이는 그를 코미디언으로 착각할 만하다.

하지만 첫 인상이 모든 것을 말해주지 않는 것처럼 칩 키드는 겉으로 보이는 발랄함이나 유머감각과 달리 경우에 따라선 이내 진지하고 신중한 모드로 넘어갈 줄 안다. 두 가지 이중적인 모드가 언제든지 분위기에 따라 작동하는 원리랄까. 그래서 “에지(edgy)한 분야에서 그는 에지할 뿐만 아니라 깊이도 있다”는 미국 소설가 존 업다이크의 말에 수긍이 간다. 그리고 이는 칩 키드의 북디자인, 특히 책 표지 디자인에서 고스란히 나타난다.

무라카미 하루키, 존 업다이크, 마이클 크라이튼, 코맥 매카시, 데이비드 세다리스, 오르한 파무크…. 이들은 크놉사에서 22세부터 북디자이너로 일한 칩 키드가 감각적인 표지를 통해 재탄생시킨 책들의 저자다. 특히 그는 소설이라는 문자의 세계가 주는 여러 심상을 단 하나의 이미지적 진액으로 추출하는 데 일가견이 있다.

그의 히트작 중 하나로 언급되는 마이클 크라이튼의 쥐라기 공원1 표지는 공룡의 뼈대만을 이미지로 내세우고 흑과 백의 대비로 공포심을 시각화했다.
또한 널리 알려진 데이비드 세다리스의 네이키드2 작업에서 칩 키드는 ‘naked’라는 제목에 착안한 기호학적 놀이를 풀어 나갔다. 표지 상단에 놓인 ‘naked’란 제목 밑으로 남성용 박서(속옷) 사진이 자리한다. 책 띠로 처리된 이 사진을 들춰내면 그 밑에 하반신의 남성 X선 사진이 등장한다. 제목 ‘벌거벗은’에 대한 칩 키드식의 용어 해설인 셈이다.

미술사에 관한 로버트 휴즈의 어느 책에서는 캔버스의 뒷면을 촬영한 사진을 사용함으로써 기존의 미술에 대한 저자의 비평적 시선을 상징적으로 처리했다. 엘런 럽턴의 Mixing Messages3 에서는 전혀 다른 두 개의 이미지들을 나란히 놓고 대비시켜 제목의 의미에 ‘매우 충실한’ 파격적인 디자인을 선보였다. 이렇듯 칩 키드는 소설 제목과 표지에 발랄하면서도 긴장감 있는 줄다리기의 관계를 만드는 데 능수능란하다. 그 느낌은 쾌락적이고 현란하다.

물론 1500권 이상의 표지를 디자인해온 중견 북디자이너인 칩 키드도 모든 재량권을 갖고 있는 건 아니다. “마케팅이나 편집자와의 갈등은 없나요?” 내가 물었다. “당연히 있죠.” 그는 True Prep이란 제목의 책을 보여준다. “마케팅 부서는 무조건 큰 판형으로 해야 한다고 했지만, 나는 끝까지 안 된다고 우겼습니다. 물론 지금 나온 책도 여전히 커 보이긴 하지만….” 미국과 유럽에서 명성을 누리는 그가 털어놓은 ‘고충’은 한국의 평범한 인하우스 디자이너 이야기와 별반 다를 것이 없다.

세상 사람들은 그를 작가주의적 북디자이너로 인식한다. 다른 디자이너들에 비해 많은 권한과 자유를 누린다고 보기 때문이다. 칩 키드 자신도 이를 인정했다. “내 위의 아트디렉터는 캐럴 카슨이죠. 그녀는 참 많은 것을 책임져야 해요. 그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전 상당한 자유를 누리죠.”

미국의 디자인 저술가 베로니크 비엔은 “표지 디자인은 인쇄되는 순간의 문화를 영원히 기록한다”며 책 표지의 기능과 의미를 이야기한 바 있다. 책 표지는 본문 내용에 대한 디자이너의 시각적 재해석이자 한 시대의 문화적 코드가 응축된 결과물이다. 칩 키드의 북디자인에선 그래서 계속 ‘미국’이 읽히고 떠오른다. 미국 팝 아트와 할리우드 영화의 속도감. 브로드웨이의 눈부신 네온사인. 그에 대한 축소판이라 할 칩 키드의 북디자인, 역시나 그는 미국적이었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