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고] 농민운동 정호경 신부 선종

중앙일보 2012.05.03 00:19 종합 30면 지면보기
1970년대 농민운동과 민주화운동에 헌신했던 천주교 안동교구 정호경(사진) 신부가 지난달 27일 지병으로 선종했다. 71세. 1941년 경북 봉화에서 태어난 정 신부는 68년 서울 가톨릭대를 졸업하고 사제서품을 받았다. 74년 지학순 주교 구속사건을 계기로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결성에 참여해 두 번의 옥고를 치렀다. 82년에는 가톨릭농민회 전국 지도신부를 맡는 등 농민운동에 앞장섰다. 장례미사는 지난달 30일 안동교구 목성동 주교좌 성당에서 치러졌다. 고인은 경북 예천군 농은수련원 성직자 묘원에 안장됐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