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경덕 교수,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막걸리 광고

중앙일보 2012.05.03 00:14 종합 30면 지면보기
‘내 이름은 막걸리’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의 전광판에 막걸리 광고가 떴다. 한국의 대표적인 술이며 쌀로 만들어졌고 오래 전부터 한국인들로부터 사랑 받아왔다는 소개가 곁들여졌다. 막걸리가 사라진 뒤엔 태극기가 등장했다. 이 영상광고는 지난해 비빔밥과 동해 광고를 타임스스퀘어에 올렸던 한국 홍보전문가 서경덕(사진) 성신여대 객원교수가 만들었다. 이번 광고는 30초짜리로 제작됐으며 한 시간에 두 번, 하루 50회, 한 달간 총 1500번 노출된다. 타임스스퀘어에서 가장 큰 TSQ 전광판에서 1일부터 상영되고 있다.



 서 교수는 “지난 몇 년간 뉴욕타임스(NYT)에 비빔밥 전면광고를 게재하고 ‘비빔밥 유랑단’을 조직해 세계인들에게 한식을 널리 알려왔다”며 “그때마다 맥주와 와인처럼 한식을 즐길 때 부드러운 막걸리와 함께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보드카’하면 러시아, ‘사케’하면 일본, ‘맥주’하면 독일을 먼저 떠올린다”며 “‘한국’하면 떠올릴 주류로 막걸리를 택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광고는 원더보이즈 필름, 빅슨, 라임나이트, 원더랩 등이 후원을 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