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누구든 책임질 일은 책임져야”

중앙일보 2012.04.24 02:25 종합 4면 지면보기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의 금품 수수 사건에 대해 “그런 잘못된 부분에 대해선 법에 따라 모든 것을 처리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당 차원의 대응은 없냐”란 질문에는 “잘못한 부분은 누구도 예외 없이 책임질 일은 져야 하고 법적으로 문제가 되는 건 법적으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MB 대선자금 게이트”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은 최 전 위원장의 금품 수수 시인을 ‘불법 대선자금 게이트’로 규정하고 총공세에 나섰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더 이상 단순한 인허가 청탁비리가 아닌 불법 대선자금 사건”이라며 “검찰은 사건의 본질을 정확히 수사해서 불법 대선자금의 몸통, 즉 그 원점을 정확하게 타격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시중 불법 대선자금 게이트는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에 이은 정권의 진퇴가 걸린 중대한 사안”이라고도 했다. 이날 최고위회의에서 문성근 대표권한대행은 “최 전 위원장은 미디어법 날치기 과정에서 문방위원들에게 돈 봉투를 돌렸다는 의혹을 받았고 양아들(정용욱 전 방통위 정책보좌역)은 부패비리 사건으로 불명예 퇴진했다”며 “검찰이 이번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는지 지켜보겠다”고 압박했다. 최 전 위원장은 지난 1월 측근인 정 전 보좌역이 수억원대 뇌물을 받아 검찰 수사를 받게 된 것에 책임을 지고 방통위원장 직을 사퇴했었다. 통합진보당 이지안 부대변인도 논평에서 “이 대통령이 정권 차원의 부정비리를 도려내고 일벌백계하지 못하면 남은 임기를 보장받을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 최시중 "5억~6억 받아 MB 여론조사에 썼다"

▶ 정권 압박? 돌출발언? MB 끌어들인 최시중, 왜

▶ 구룡포중 출신 이동율이 최시중·박영준 소개

▶ 대검 수사기획관 "관련자 계좌추적 다 하고 있다"

▶ 여권 인사 "치사하게 그런 얘기 하나"…청와대 당혹

▶ MB캠프 6인회의 멤버…경선 때 여론조사 총지휘

▶ "대선자금 수사 아니다" 일단 선 그은 중수부

▶ 박근혜 "누구든 책임질 일은 책임져야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