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강남 무허가 판자촌 ‘재건마을’ 공영개발

중앙일보 2012.04.24 00:50 종합 24면 지면보기
서울 강남구 개포동 1266번지(포이동 266) 1만2632㎡ 일대의 무허가 판자촌인 재건마을이 30년 만에 개발된다. 서울시는 23일 SH공사 주도로 이 일대를 공영개발하는 정비 방안을 발표했다. 이로써 장기전세주택 234가구와 국민임대주택 82가구를 포함한 총 316가구가 들어서게 된다. 시는 최근 재건마을 거주민 실태조사를 실시해 82가구 170명이 주민등록을 마쳤다. 이번 재건마을 개발로 현재 거주하고 있는 주민 모두 100% 임대주택에 재정착할 수 있게 됐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