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TV, 한국 성형 사례로 노 전 대통령 거론해 네티즌 원성

온라인 중앙일보 2012.04.23 17:47
[사진=동영상 캡처]


니혼TV가 한국의 성형실태에 대한 방송을 하면서 고(故) 노무현 대통령을 성형의 한 예로 들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일본 니혼TV의 버라이어티 방송 '가치가세'는 "한국 여성 5명 중 1명이 성형수술을 했다"며 한국 성형수술의 현황을 다뤘다. 이 방송은 일상의 여러 현상 중 진짜와 가짜를 가려내는 프로그램이다.



제작진들은 성형 전후의 여성 사진을 공개하면서 한국 명동거리에서 '당신도 성형을 했나요?'라는 팻말을 들고 한국 여성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 가운데 "사실은 노무현 대통령도 성형을 했다"며 고 노무현 대통령의 과거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한국 여성 7명의 사진을 놓고 성형을 하지 않는 한명의 여성을 찾는 게임을 펼쳤다.



방송 내용이 알려진 후 인터넷 상에서는 "한국을 고의적으로 비하하는 프로그램이다" "고인이 된 남의 나라 대통령을 저런 식으로 다루는 건 너무하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