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대남 특별행동 개시…3∼4분내 초토화"

온라인 중앙일보 2012.04.23 14:09
최근 남한에 원색 비난을 계속하고 있는 북한이 급기야 "조만간 대남 특별행동을 개시하겠다"고 밝혔다.



23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특별작전행동소조는 이날 통고를 통해 "만고역적 이명박 쥐XX 무리들에 대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분노는 하늘에 닿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4월 20일에는 서울 강북구 수유동 쥐XX들의 소굴인 통일교육원에 나타나 지금 북에는 빵 뿐 아니라 개인의 자유와 인권도 필요한 것이라며 우리가 핵이나 미사일 개발 의지를 굽히지 않는다면 북의 체제 변화에 주목하는 방향으로 나가야 하며 이북주민들의 삶을 개선하려면 협동농장들을 해체하고 농지개혁을 실시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주제 넘는 소리를 또다시 했다"고 했다.



또 "19일에는 괴뢰국방과학연구소라는데 나타나 볼품 없는 몇 기의 미사일을 어루만지며 그것들이 신성한 우리 공화국의 그 어느 곳이나 즉각 타격할 수 있는 정밀성과 위력을 가지고 있다고 떠벌렸다"고 했다.



보수 매체들에 대한 비방도 이어졌다. "역적패당의 시녀로 전락된 지 오랜 보수언론매체들은 쥐XX 무리들의 추악한 망동을 그대로 여론화하는 추태를 부린다"며 "서울 한복판에 자리 잡고 있는 동아일보와 KBS, MBC, YTN과 같은 언론매체들까지 가담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특별행동은 일단 개시되면 3~4분, 아니 그보다 더 짧은 순간에 지금까지 있어 본적이 없는 특이한 수단과 우리 식의 방법으로 모든 쥐XX 무리들과 도발 근원들을 불이 번쩍 나게 초토화 해버릴 것"이라며 "우리 혁명 무력은 빈말을 모른다"고 마무리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