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시중 "금품수수 사실"…검찰, 출금금지, 계좌추적

온라인 중앙일보 2012.04.23 11:46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최재경 검사장)가 복합유통단지 파이시티 인허가와 관련해 최시중(75)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거액의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위원장은 이와 관련, 자신의 혐의를 일부 시인했다.



최 전 위원장은 23일 YTN과 가진 인터뷰에서 관련 의혹에 대해 “금품수수는 일부 사실이지만 청탁 대가는 아니었다”며 “2007년 이명박 대선 캠프에서 일할 때 여론조사 비용으로 썼다”고 말했다.



대검 중수부는 서울 양재동 복합물류단지 조성사업 시행사인 파이시티 이모 전 대표가 지난 2007~2008년 최 전 위원장에게 인허가 청탁을 해달라는 명목으로 브로커 이모(모 건설업체 대표)씨에게 수 차례에 걸쳐 10억여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브로커 이씨는 이 전 대표로부터 돈을 건네 받은 혐의(알선수재)로 지난 21일 검찰에 구속됐다.



중수부는 최 전 위원장에게 실제 자금이 전달됐는지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최 전 위원장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리고 계좌 추적에 들어갔다. 또 최 전 위원장이 자신의 혐의를 일부 시인함에 따라 조만간 최 전 위원장을 소환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파이시티 개발사업은 서울 양재동 옛 화물터미널 부지 약 9만6천㎡에 백화점ㆍ물류시설 등을 짓는 복합유통단지 개발 사업이다.



그러나 유통단지 건립사업 지체와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금 상환에 따른 자금난을 겪다가 지난해 10월 기업회생절차(옛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해 12월 파이시티의 회생계획안을 인가했다.



채승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