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렁크에 개 매달고 달린 '악마 에쿠스' 경악

온라인 중앙일보 2012.04.22 19:10
한 에쿠스 운전자가 트렁크에 개를 매달고 고속도로를 질주하는 사진이 인터넷을 통해 퍼지고 있는 가운데, 이 상황이 고의적 동물학대가 아닌 사고라는 주장이 나왔다.



21일 한 자동차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너무 부끄럽네요"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에쿠스 자동차 뒤에 피투성이가 된 개가 끌려가는 참혹한 사진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서울 한남대교 방향 경부고속도로를 타고 가다 너무나 어처구니없는 일을 목격했다"며 "에쿠스 타는 것을 보니 배울 만큼 배웠든지 못 배워도 돈은 좀 버신 분 같은데 트렁크에 강아지의 목을 매달아 경부고속도로를 열심히 달리더라”고 적었다. 이 사진은 '악마 에쿠스'라는 제목을 달고 트위터 등을 통해 급속히 전파됐다.



네티즌들은 동물을 학대한 운전자를 찾아내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4월 22일 홈페이지를 통해 "악마 에쿠스의 운전자를 찾아 고발 및 사육권을 제한하는 법 개정을 또 한 번 추진하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하고, 홈페이지와 아고라 등을 통해 서명을 받고 있다.



그러나 22일 같은 사이트에는 "개 묶고 달리는 에쿠스 사건 관련 배경이 나왔네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 따르면 에쿠스의 운전자는 차량 내부가 더러워지는 것을 막기 위해 트렁크 안에 개를 태우고, 산소가 부족할까봐 트렁크를 열어뒀다.



그러나 고속도로 진입 후 자동차 속도가 올라가면서 트렁크 밖으로 강아지가 떨어졌다는 것이다. 글쓴 이는 "어떤 분이 (개가 떨어진 상황을) 목격 후 강아지의 상태를 알려줬고, 강아지를 본 에쿠스 운전자는 좌절했다고 한다"며 "위에 글로만 봐서는 에쿠스 운전자가 고의로 한 건 아니라고 본다"고 적었다.



그러나 이 글이 올라온 후에도 네티즌들은 "개를 키우는 사람으로서 차가 더러워 질까봐 트렁크에 개를 실었다는 건 이해가 안 간다”, “고의든 아니든 책임을 피하기 어렵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