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빅뱅 대성 "고현정 세안법에 한가지 더 추가하면…"

중앙일보 2012.04.21 11:50
그룹 빅뱅의 멤버 대성이 '고현정 세안법'의 덕을 톡톡히 본 사연을 전했다. 20일 방송된 SBS 'Go Show(고쇼)'에 출연한 대성은 과거와 비교해 눈에 띄게 깨끗해진 피부를 자랑했다. 이에 그는 "고현정 선배님이 아니었으면 지금 방송을 하지 못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성이 실행한 '고현정 세안법'은 이렇다. 그는 "내 손은 항상 더럽다고 생각해야 한다. '내 손이니깐 괜찮지'라는 마음으로 얼굴을 만지면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샤워를 할 때도 손부터 깨끗하게 씻고, 피부결의 반대 방향으로 클렌징을 해줘야 한다"며 "클렌징을 많이 하면 오히려 자극을 주기 때문에 한번에 할 때 꼼꼼히 해주는게 좋다"고 비법을 전했다.



또 '고현정 세안법'에 한가지 더 추가한 '고-대(고현정-대성) 세안법'을 소개했다. 그는 "샤워기 물을 그대로 맞으면 피부에 안 좋기 때문에 머리를 맞아서 흐르는 물로 얼굴을 씻어내고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