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재원 만들 민간기구 필요”

중앙일보 2012.04.21 00:00 종합 4면 지면보기
통일재원 마련을 위해 범국민적인 민간 차원의 기구가 결성돼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박종철 통일연구원 통일정책연구센터 소장은 20일 원주 오크밸리에서 열린 남북 관계 전문가 초청 대토론회 주제 발표에서 “통일 유형·방식에 대해 정치적 공방을 하기보다는 차분하게 통일 준비에 시간과 에너지를 집중해야 한다”며 “국민의 동참을 호소하는 방법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통일재원 마련은 통일의지의 확인과 결집의 신호”라며 “통일 준비를 국가 어젠다로 설정하고 이에 대한 국민의 뜻을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통, 남북관계 대토론회
“통일 신용카드로 연 1000억 가능”

 홍순직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국민 대부분(96.9%)이 통일비용을 부담하지 않거나 연간 10만원 이하만 내겠다고 응답했다”며 “통일 효과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면서도 비용 부담은 싫어하는 눔프(NOOMP·Not out of My Pocket) 현상이 있다”고 밝혔다. 홍 연구위원은 또 “북한 붕괴나 평화통일 시 남북 간 사회갈등 부담을 덜고 통일비용 절감 차원에서 북한 주민들의 마음을 얻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며 대북 지원 재개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학생·국민을 대상으로 통일사랑통장 만들기 운동을 전개하는 등 국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해야 한다”며 “통일 관련 신용카드를 발행할 경우 수수료와 수익 출연을 통해 매년 1000억원가량의 통일재원 마련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사무처장 남성욱)와 평화문제연구소(소장 신진)가 공동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는 30여 명의 전문가가 참가해 북한 김정은 체제 등장에 따른 통일환경 변화와 대북정책 추진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