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야구] 롯데 ‘탑데’

중앙일보 2012.04.21 00:00 종합 12면 지면보기
롯데의 기세가 무섭다. 투타 안정감에 시즌 초반 상승세를 타며 단독 선두로 우뚝 섰다.


KIA 누르고 4년 만에 단독 1위
삼성은 한화 잡고 4연패 탈출

 롯데는 20일 광주구장에서 열린 KIA와의 경기에서 16안타(2홈런)를 몰아치며 11-7로 승리했다. 7승1무3패를 기록한 롯데는 이날 LG에 패한 SK(7승4패)를 제치고 순위표 가장 위에 이름을 올렸다. 롯데가 단독 1위에 오른 것은 2008년 4월19일 이후 4년여 만이다. 공교롭게 당시에도 롯데는 SK를 끌어내리며 1위에 올랐다.



 롯데와 KIA 타자들은 모두 활발한 타격을 펼쳤다. 하지만 롯데 타자들의 집중력이 더 뛰어났다. 롯데는 1회 초 김주찬의 3루타에 이은 조성환의 내야땅볼로 쉽게 선취점을 얻었다. 1-1이던 2회 초 손아섭의 2루타와 문규현의 좌전안타로 한발 앞서간 롯데는 3회 초 박종윤과 강민호의 연속타자 홈런에 힘입어 5-1로 달아났다.



 5회 말 KIA가 2득점하며 6-5 한 점 차로 추격하자 롯데 타선은 다시 힘을 냈다. 6회 초 상대투수 임준혁의 연이은 폭투로 2득점하며 여유를 찾았다. 8-5이던 8회 초 무사 2, 3루에서 홍성흔의 2타점 2루타가 나왔고, 이어진 무사 1, 3루에서 강민호의 중전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KIA는 5회 말 1사 만루와 6회 말 무사 1루 기회가 모두 병살타로 사라지며 추격 의지가 꺾였다.



 사도스키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김수완-김성배-이명우-최대성-강영식 등 롯데 불펜은 4와 3분의 1이닝 동안 5피안타·2실점을 합작하며 KIA 타선을 눌렀다. 마무리 김사율은 11-6이던 9회 말 2사 만루에 등판해 1점을 내줬지만 승리를 지켜냈다.



 시즌 전 롯데는 불안요소가 많았다. 이대호(30·오릭스)의 해외진출과 왼손 에이스 장원준(27)의 군입대로 투타 모두에서 지난해에 비해 전력이 떨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정대현과 이승호를 자유계약(FA)으로 영입했으나 둘 모두 부상으로 전력 외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여니 롯데 투타는 탄탄했다. 홍성흔이 4번 타자로 나서며 타선 중심을 잡았고, 이대호 대신 1루수로 나서는 박종윤이 연일 맹타를 휘두르며 힘을 내고 있다. 투수 최대성과 이명우 등이 즉시 전력감으로 성장하며 마운드도 단단해졌다. 오히려 약해졌다는 평가가 선수들이 하나로 뭉치는 계기가 된 것이다.



 LG는 잠실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서 선발 주키치의 6과 3분의 2이닝 1실점 호투에 힘입어 4-1로 승리, 3연승을 달렸다. 청주에서는 삼성이 모처럼 활발한 타격을 펼쳐 한화를 9-4로 누르고 4연패를 끊었다. 넥센은 두산에 7-4로 역전승했다.



허진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